신앙과 삶
사순절의 의미는
이규섭 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03/03/19 [00: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Q 봄이 오면 교회에서는 부활주일 전에‘사순절’이란 기간이 있는데 좀더 자세히 알고 싶습니다. 사순절의 의미도 그렇고 계산을 해 보면 40일이 좀 더되는 것 같은데 어떻게 계산을 하는지도 가르쳐주세요.

A 기독교의 핵심은 부활에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 부활을 가능케 한 고난의 의미 또한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전통적 기독교에서는 재의 수요일에서부터 부활절까지 주일을 뺀 40일간의 기간을 정해 사순절(Lent)을 지내고 있습니다.

특히 그 의미와 전통을 좀더 소개해 보겠습니다. 사순절을 Lent(렌트)라고 부르는데 그 말의 어원인 Lenten은 단순히‘봄철’이란 뜻입니다. 사순절이 계절상 봄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입니다. 하지만 굳지 의미를 부여한다면 새 생명의 의미를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특히 40일을 정한 것은 성경에서 노아 홍수 기간이 40일이며, 예수님께서 공생애를 출발하는 순간 가졌던 금식기도가 40일이며, 모세가 시내산에서 십계명을 받기 위해 지낸 기간이 40일이며, 엘리야가 호렙산에서 하나님의 계시를 받기위해 기다린 기간이 40일이었던 점들을 상기시켜줍니다. 그러므로 이 기간 동안 신자는 인간의 죄성과 하나님의 은혜의 필수성을 깊이 깨닫는 기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순절이 시작되는 첫날은 재의 수요일(Ash Wednesday)로 회개와 준비의 날입니다. 모인 무리들에게 참회의 상징으로 이마에 재를 뿌리는 고대 이스라엘의 관습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자신의 죄를 위한 그리스도의 고난에 슬픔과 애도를 나타내기 위한 방법으로 이마에 재로 십자가를 그리기도 합니다. 카톨릭과 성공회 루터란과 몇몇 개신교에서도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날 사용되는 재는 지난해 종료주일에 사용한 나뭇가지를 보관했다가 태워 얻은 것을 주로 사용합니다.

‘너는 흙으로 왔으니 흙으로 돌아갈 것을 기억하라’라는 문구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종려주일(Palm Sunday)은 부활절 전 주일로 주님께서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날을 기념하는 것입니다. 유대군중들은 왕이신 예수님을 환영하면서 고대의 관습대로 종려가지를 꺾어 흔들며 예수님을 환영하였습니다. 그러나 정작 주님께서는 겸손히 나귀를 타심으로 섬기러 오신 주님의 모습을 분명히 하셨습니다. 이 때 외친‘호산나’라는 말의 뜻은‘구하오니 우리를 구원하소서’란뜻입니다.

특히 요즘 우리는 고난주간(Holy Week)을 매우 엄숙히 지내는 것 같습니다. 종려주일 후 월요일부터 고난받으신 날까지의 한 주간을 의미합니다. 성전 정화사건을 위시해서 하루하루 예수님께서 하신 일들을 기억하는 주간이며 특히 고난에 동참하기 위해 거룩하게 보내는 기간입니다.

성목요일(Maundy Thursday)은 개신교에서는 특별하게 지내지는 않지만 고난 전야로 주님께서 제자들을 모으시고 요한의 다락방에서 성만찬을 나눈 것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Maundy는 Mandate즉‘계명’이란 뜻으로 새로운 계명을 주신 날이라는 뜻입니다. 특히 그 날 주님께서 겟세마네로 향하셨기 때문에 그 의미를 주로 강조하는 날입니다.

성금요일(Good Friday)이란 말은 본래 God’s Friday에서 유래된 말입니다. 하나님이신 주님께서 인간으로 오셔서 죽음을 통하여 인류를 구속하신 바로 그 날을 기념하는 것입니다. 교회역사 초기에는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 십자가의 고난을 묵상하며 경건한 예배를 드렸으나 요즈음은 편의상 주로 저녁에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많은 교회에서 촛불예배를 드리기도 하고 성만찬을 그 날 집행하기도 합니다. 특히 이런 날은 주님의 십자가 위에서 하신 7언(架   )을 묵상함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스도의 고난을 묵상하고 부활을 기다리는 기간인 이 사순절 기간동안 성도 여러분의 영적 성장이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이규섭 목사 동문교회   Leepaul@hanmail.net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순절의 의미는 거짓말 잘 하는 두 최씨가 회개하고 물러나야 한다 중요자료 11/03/27 [22:21] 수정 삭제
  거짓말 잘하는 인터콥 최한우씨와 고신의 이단상담소 최병규씨는 사순절에 회개하고 물러나야 합니다. 두 사람이 거짓말을 잘하기 때문입니다.

그 이유:
최대표가 내세운 자문위원단에는 자문위원을 허락치도 않은 목사들의 이름을 써 놓았고, 자문위원이라고 해도 무엇 때문에 자문위원인 된것도 모르는 분들이 있고, 또한 아주 곤혹스러워 하는 분이 있습니다. 이것은 최대표가 거짓말로 내세운 자문위원단인 것을 입증합니다.
.
그리고 고신의 최병규님도 그러한 엉터리 자문위원단을 열거해 놓은 것을 볼 때, 최병규님도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분이 문제 많은 인터콥과 최바울씨를 지도한다는 것은 말이 안되는 것입니다.

인터콥 간사들은 이러한 거짓말에 속지 말고, 속히 인터콥을 빠져 나오세요. 안그러면 여러분은 계속 최대표의 거짓말에 속고 있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기독교라? yoomrl 19/03/30 [07:17] 수정 삭제
  성경은 분명히 어떤 특정한 날이나 때, 또는 장소를 기념하지 말라고 하신다. 그런데 카톨릭이나 카톨릭에서 나온 교단들은 이렇게 특별한 날을 기념해서 섬긴다. 카톨릭이 그렇게 해 왔기 때문에 그들의 전통과 교리를 이어받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과연 카톨릭이 기독교일까? 성경적으로 보면 절대로 아니다. 누구보다 열심히 하나님을 섬기던 유대인들에게 예수님은 분명히 "너희는 너희 아비 미귀에서 났다"고 하셨고, "독사의 자식"이라고 하셨다. 카톨릭의 비성경적인 가르침에 대항해서 "오직 말씀" "오직 믿음"을 주창하고 나온 개신교들이 왜 카톨릭의 전통과 교리를 성경보다 더 지킬려고 애를 쓸까? 예수님은 유대인의 가르침에 대해서 야단치시면서, 새술은 새 부대에 담으라고 분명히 말씀하셨다. 언제까지 성경을 무시하면서 살겠는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