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국 ‘크리스천 투데이’ 미주지사가 발행하는 '기독교교민신문' 과 본지는 무관합니다.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04/02/04 [00: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근 로스엔젤레스에서 창간된‘기독교민신문’의 모체가 서울 서초동에 본사를 두고 있는 크리스천투데이 (Christian Today)임으로 인해 미주한인교계서 야기되는 각종 혼선과 질문에 대해 아래와 같이 밝힙니다.

1. 한국 크리스천투데이 미주지사가 발행하고 있는 온라인 및 4월에 발행예정인 오프라인 기독교민신문은 한국측에 의해 당초‘크리스천투데이USA’로 발행예정이었으나 본지의 강력한 항의 및 상호등록 선점으로 인해‘기독교민신문’으로 제호가 바뀐것입니다. 그러나‘기독교민신문’의 도메인 네임인 chdaily.com을 christiantodayusa.com과 링크함으로 인해 인터넷 독자들에게는 여전히 혼란을 야기시키고 있습니다.

2. 1997년 미주에서 창간된 본 크리스찬 투데이의 도메인은 christiantoday.net과 christiantoday.us입니다. 반면 2000년 창간된 한국의 크리스천 투데이는christiantoday.co.kr과 christiantoday.com입니다.

3. 정명석(일명 JMS)과 본지가 연루되어 있다는 뉴욕거주 성도의 항의에 대해 미주에 있는 본지는 전혀 무관함을 지상을 통해 거듭 밝힙니다. 자신의 아들이 한국의 크리스천투데이 홍보를 통해 미주 및 한국청년들과 함께 속리산에서 집회를 가진 이후 신앙이 종전에 비해 크게 달라졌고, 이미 교계서 이단으로 분류한 JMS(교주 정명석)를 신봉하게 되었다는 눈물섞인 항의에 대해 본지는 같은 신문제호로 인해 누누히 해명해야 하는 엉뚱한 피해를 보았습니다. 거듭 강조하거니와 본지는 이단사이비에 대한 단호한
종전의 태도를 앞으로도 계속 견지할 것이며, 캠퍼스 미니스트리를 앞세워 미주내 한인 청년들을 유혹하는 단체에 대해서도 경계를 늦추지 않을 것입니다.

4. 미주내 기존 언론사와 같은 제호를 갖고 미주에 진출하려는 한국언론사에 대해 기독윤리의 부재를 느끼며 한글과 영문 제호는 물론이고 인터넷 상에서도 더 이상의 혼란이 야기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