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크리스마스에 받고 싶은 선물이 무엇입니까?
이상기 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1/17 [16: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크리스찬투데이가 2020년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면서 구독자들을 향하여 받고 싶은 선물이 무엇입니까? 라는 설문 조사를 하는 것을 인터넷에서 읽고서 잠시도 지체하지 아니하고 곧 바로 “내가 원하는 크리스마스 선물은 이것입니다”라는 글을 보냈습니다. 이제까지 살아오면서 받고 싶은 선물을 생각지 않았었습니다.

 

하지만 매년 크리스마스 때가 되면 선물 할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선물 할 대상은 어른이 아니고 어린 손자 손녀들 입니다. 그래서 이미 두 딸들에게 성탄 선물을 준비하라고 돈을 보냈습니다. 아이들이 원하는 선물이 무엇인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아이들의 엄마는 아이들이 원하는 것을 압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것을 구입해서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이름으로 성탄 선물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번 크리스찬투데이가 당신이 받고 싶은 성탄 선물은 무엇입니까? 라는 질문을 받으면서 이제껏 생각지 못했던 나의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런 질문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그 설문지를 보자마자 반사적으로 내가 받고 싶은 성탄 선물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정말로 받아서 기쁘고 행복할 것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물질적인 것이 아닙니다. 나와 인연을 맺고 살아가는 사람들 중에 환란으로 고통당하는 사람과 가정들이 어려움에서 회복 했다는 소식을 듣는 것입니다.

 

매일 기도하는 명단에 있는 사람 중에는 수년째 이름이 올라 있는 사람도 있고 최근에 올라온 이름도 있습니다. 나이가 어린 틴에이저도 있고 연로하신 어른도 있습니다. 남자도 있고 여자도 있습니다. 미국에 사는 사람도 있고 한국에 사는 분들도 있습니다. 개중에는 수년 째 기도하지만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는 분도 있습니다.

 

기도하는 사람 중에는 현대의학으로 치료가 되지 아니하는 환자도 있고 임종을 앞두고 본인만 아니라 가족 모두 힘들어 하는 환자도 있습니다. 기도하는 사람들 중에는 지난주만 해도 암 3기와 4기 진단을 받으신 분들도 있습니다. 내가 매일 자신들의 위하여 기도하는 것을 아는 분도 있지만 모르는 분도 있습니다.

 

그들 가운데는 우리 교인들만 있는 것이 아니고 반 이상은 우리 교회 교인이 아니기도 합니다. 기도자 명단에 수록된 10여 분과 그 가족을 위하여 쉬지 아니하고 기도하는 것은 그들을 위한 기도를 주님이 기뻐하시는 주의 일임을 알기 때문입니다. 주의 일은 멀리 가서 복음을 전하는 것만이 다가 아닙니다. 

 

여러 가지 삶의 문제들로 고통 받고 신음하는 이웃을 위하여 상대방이 알던지 모르던지 그 분들의 아픔을 위해서 기도하는 것을 하나님이 받으심을 알기 때문입니다. 만일 주님이 2020년 성탄 선물로 네가 무엇을 받기 원하시느냐고 물으신다면 나는 지체하지 아니하고 왕상 3 장에 기록된 솔로몬처럼 구하려고 합니다.

돈과 명예 권세를 원하지 아니하고 장수를 원하기보다 나의 이 백성을 위하여 다스릴 지혜를 달라고 했던 것처럼 내가 기도하고 있는 사람들이 주님의 은혜로 어려운 질병의 사슬, 고통에서 놓임을 받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저들이 다시는 어두운 삶에서 신음하고 아파하지 아니한다는 소식을 듣고 싶습니다.

 

저들이 더 이상 부모와 가족들의 염려와 걱정에서 벗어나 스스로를 책임지고 여러 사람에게 도움 받는 사람이 아니라 가족에게 위로를 주고 행복을 주며 이웃에게는 자랑스러운 하나님의 사람으로 칭찬 받는 은혜의 사람이 되는 것이 나의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주님! 나에게 이런 성탄 선물을 주시옵소서! 

 

이전에 구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2020년 성탄 선물을 주님께 정말로 받고 싶습니다. 매일 아침마다 기도하는 10여 명 가운데 한 사람이라도 주님의 은혜로 살아났습니다. 이제 건강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라고 고백하며 간증하는 사람이 일어나길 소원합니다. 한 사람도 좋습니다. 둘이 되면 더 좋겠고,,,

 

셋 아니 그 이상 이면 더 좋겠습니다. 

사랑하시는 주님! 

내게 이 기쁨의 성탄 선물을 허락해 주세요!

주님의 이름으로 기도 드립니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