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한인 위탁아동들의 보금자리가 되어주세요”
한인가정상담소 10월 위탁가정 교육실시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9/24 [23: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0시간 교육과정 한국어로 진행

 

 

<CA> 한인가정상담소(소장 캐서린 염)가 오는 10월 위탁아동들에게 보금자리를 제공하는 ‘둥지찾기’ 온라인 교육과정을 한국어로 개최한다.

 

이번 교육은 줌(Zoom)을 통해서 온라인으로 10월24일, 31일, 11월7일, 14일 오전 9시부터 12시,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총 20시간에 걸쳐 한국어로 무료 진행된다. 교육에 참석하기 위해서는https://tinyurl.com/kfamAFFI 에서 사전 등록해야 하며, 온라인 오리엔테이션을 교육 전에 마쳐야 한다.

 

20시간 교육기간 동안 위탁아동을 이해하고 보살피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교육과 위탁가정이 되기 위해 갖춰야 하는 자격 조건 및 정부 지원, 필수 지원 서류를 검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위탁자녀를 돌보고 있는 가정이 강사로 참석, 위탁가정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이야기하고 위탁부모의 경험, 위탁자녀들을 돌보면서 겪게 되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전달한다.

 

위탁가정이 되려면 25세 이상의 성인으로 지문검사(Live Scan)를 통한 신원 조회를 받아야 한다. 오리엔테이션과 20시간 교육과정을 마치면 소셜워커의 가정방문, 인터뷰 등을 거쳐 위탁부모가 될 수 있다.

 

한인가정상담소 캐서린 염 소장은 “한인가정상담소는 한인 및 아시안 전문 위탁가정을 교육 및 서비스하는 위탁가정 에이전시(FFA)이다”라며 ”위탁가정 한국어 교육과정에 많은 한인들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위탁가정을 필요로 하는 아이들에게 사랑을 전해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LA 카운티에는 평균 3만5000명의 아이들이 친부모와 살 수 없어 아동보호국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이중 아시안은 680여명, 한국계는 60~100명 가량 되는 것으로 예상한다. 

 

한인가정상담소는 지난 2014년 위탁가정 프로그램인 ‘둥지찾기’를 처음 시작했으며, 한인 어린이들만이라도 한인사회에서 보듬어 안아야 한다는 한인사회 관심 속에 현재 60여 가정이 위탁가정 자격을 갖췄다. 이 가정들은 한인은 물론 백인, 흑인, 히스패닉, 아시안 아이들에게 따뜻한 보금자리를 제공하였다.

 

위탁가정 온라인 교육에 대해 궁금한 점이나 문의사항은 김지나 소셜워커 213-235-4867, jinakim@kfamla.org 로 하면 된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