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세계
남침례교가 SBC에서 GCB로 교단이름을 바꾸려는 이유
아멘넷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9/18 [03:4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침례교 총회장 J.D. 그리어는 9월 14일에 2021년 총회 주제가 “We Are Great Commission Baptists”라고 발표했다. 이 주제가 관심을 받는 것은 남침례교 지도자들이 교단이름을 SBC(Southern Baptist Convention)에서 GCB(Great Commission Baptists)으로 바꾸는 것을 고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5d9294326403ecb9071fdd421d01f512_1600342334_37.jpg
 

이름변경을 고려하는 이유는 최근의 인종적 불안과 갈등 가운데 SBC의 노예제에 대한 과거의 지지 때문이다. 남부에서 가장 오래된 침례교회인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제일침례교회 마샬 블라록 목사는 과거에 뿌리를 둔 지역 이름(SBC) 대신에 임무 중심 이름(GCB)을 지지했다.

 

제공= 아멘넷

 

J.D. 그리어 총회장은 교단 언론과 인터뷰에서 “GCB가 2012년에 처음 제안 되었지만 많은 지도자들이 그 이름을 사용하는 데 큰 관심을 가진 것은 아니었다. 우리가 총회에 참여하는 주된 이유가 지상대명령을 위한 것이므로 지금이 사용하기에 좋은 시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남침례교(SBC)는 세계에서 가장 큰 침례교 교단이다. 1845년에 북부 침례교도들로부터 반대하는 노예 제도를 지지했던 남부 침례교인들에 의해 처음 설립되었다. 1995년 SBC 창립 150주년을 맞아 아프리카계 미국인과의 관계를 방해하는 노예제도 지원에 대해 사과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SBC는 “모든 형태의 인종 차별을 죄로 비난하며, 노예제도와 같은 역사적 악의 행위를 거부한다. 모든 아프리카 계 미국인들에게 우리 일생 동안 개인적이고 체계적인 인종 차별을 용납하거나 영속시킨 것에 대해 사과한다. 그리고 우리는 의식적으로든 무의식적으로든 우리가 죄를 지은 인종 차별을 진정으로 회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