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사과문 발표
"마당기도회 성도들과 한국교회 앞에 진심으로 사과"
김철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1/17 [07: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가 16일 일간지에 주님 안에서 화해를 통해 부족했던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는 제목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 사랑의교회 추수감사주일 예배에서 오정현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뉴스파워

 

오 목사는 돌이켜보면 지난 7년 동안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어야 할 교회가 본의 아니게 그 사명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여 너무 안타깝게 생각하며한국교회는 물론 우리 사회에 우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담임목사로서 저의 여러 가지 부족함과 미흡함에 대해 깊은 책임을 느끼고하나님 앞에서 저 자신을 돌아보고 자복하며뜻을 달리해 온 마당기도회 성도들과 한국 교회 앞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오 목사는 더불어 사랑의교회 당회는 우리의 부덕함과 겸손하지 못한 자세를 깊이 반성하고더욱 낮은 자세로 주님의 뜻을 이루어 가는 교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 목사는 그동안 사랑의교회를 위해 함께 기도해 주신 모든 분들께 마음 속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에 사랑의교회는 주님의 몸 된 교회로서 더 깊은 은혜의 자리에서 민족과 사회의 온전한 치유와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위한 거룩한 소명을 감당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사랑의교회는 마당기도회(갱신위)측과 지난 12월 23일 그간의 오랜 갈등과 반목을 중단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형제애를 되찾아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마음을 모아 화해하고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양 측의 합의안은 지난 5일 갱신위측에서지난 12일 사랑의교회 공동의회에서 각각 추인을 받았고지난 14일 중재역을 한 소강석 목사(예장합동 부총회장새에덴교회)의 입회 하에 법적 효력 절차를 마무리했다.

 

이에 따라 오정현 목사는 한국교회 앞에 사과문을 발표했고양측은 고소고발 등을 취하했다.

 

뉴스파워 제공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