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센서스 참여가 한인 커뮤니티 미래를 결정!”
뉴욕 한인사회, 미국 2020 인구 조사 에 교회들의 적극적 협조 요청
피터 안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31 [00: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가 지난달 5일 뉴욕그레잇넥교회에서 2020 인구조사 커뮤니티 포럼을 개최하고 교회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NY> 미국에서 10년마다 진행하는 인구조사가 올해 시행을 하게 된다. 이를 앞두고 뉴욕의 한인사회는 ‘2020 한인인구조사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교회들의 협조를 구했다. 

 

이일에 앞장서고 있는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이하 이보교)는 지난 달 5일 뉴욕그레잇넥교회에 2020 인구조사 커뮤니티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이보교는 3월 중반에 시작될 인구조사에 교회가 앞장서서 참여하도록 홍보를 확대해 나갈 것을 밝혔다.

 

추진위원회 김동찬 국장에 따르면 “미국의 한인인구는 200만을 이야기하지만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인구조사 통계에 의하면 170만 명이라고 소개한다. 2010년 인구조사 후 뉴욕은 연방하원 2석을 잃었다. 인구 60만 명에 연방의원 1명을 기준으로 하는데 뉴욕에 사는 120만 명이 인구조사에 응하지 않았다. 그 결과 뉴욕에 대한 연방정부의 지원이 크게 줄었다. 여전히 같은 인구인데 지원을 작게 받으면 결국 개개인 모두 적게 배당되는 셈이므로 손해가 발생한다”며 “교회가 리더십을 발휘해 주어야 한다. 10년 전인 2010년 인구조사에서는 한인교회들이 소극적인 자세를 보여 10여개의 한인교회들만 협력했다. 하지만 2020년은 한인사회와 교회의 브릿지 역할을 하는 이민자보호교회와 많은 한인 교회들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790년,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이 취임한 다음 해에 처음으로 시행을 한 미국의 인구조사는 미국에 거주하는 사람은 신분과 관계없이 누구나 참가해야 한다. 조사를 위해 제공된 정보는 통계로만 사용되어지며, 다른 연방이나 사법 기관에 제공하여 불리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법으로 금지되어 있다. 설문지에는 10여 가지 질문들이 있다. 주소, 이름, 생일, 성별, 인종, 주택 임대 및 소유 여부 등을 묻지만 체류신분이나 소셜번호 등은 질문하지 않는다. 

 

뉴욕과 뉴저지는 3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모든 가정에 인구조사 통지서가 온다. 우편은 영어와 라틴어로 되어 있어 한국어를 이용하려면 다시 신청하고 한국어 조사용지를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하지만 온라인을 통해서 한국어로 간단히 설문작성을 완료할 수 있다. 만약 응답하지 않으면 5-7월 달에 조사원이 가정을 방문하게 된다.

 

인구조사의 결과는 각 주를 대표하는 미국 연방하원 의석 수를 결정하고, 선거구의 경계를 설정하며, 매년 6,750억 달러가 넘는 연방 자금을 지역 사회에 어떻게 배분할 지 결정하는 데 사용된다. 하지만 한인들의 지난 역사에서 보듯이 소수계들은 이런 정책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여 조사 참가를 주저하는데 이는 한인사회 전체의 손해를 가져오는 결과를 낳았다.

 

2020 인구조사에 대한 더 많은 한글 정보는 ‘2020 한인인구조사 추진위원회’ 홈페이지(www.koreancensus.org)를 이용하면 된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