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선교
목회자가 지역 커뮤니티에 애정을 갖는 7가지 방법
“지역주민들을 살갑게 대하고 어울리는 재미 발견하라”
피터 안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10 [01:5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목회자는 그들의 교회와 교인들이 앞으로 미래에 있기를 바라는 곳이 아니라 그들이 지금 있는 현재의 지역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이것은 그 지역에 대해 얼마만큼의 애정이 있느냐를 말하는 것이다. 적어도 로컬 처치라면 지역 커뮤니티에 대한 애정이 있어야 한다. 즉 지역 교회의 목회자들은 그들 자신의 교회에 쏟는 애정만큼이나 지역 공동체에 대한 사랑이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물론, 어떤 교회는 다른 교회보다 지역에 대한 애정이 더 있을 수 있고, 어떤 지역 커뮤니티는 다른 공동체보다 교회의 관심을 더 받을 수도 있다. 그러나 교회가 한 지역에 대한 복음전파의 열정을 품었다면 그 지역에 대한 애정을 가져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교회 지도부의 함정 중 하나는 새로운 장소에 대한 부르심이 있을 때 즉 새로운 목사가 거의 알지 못하는 곳으로 부임했을 때 발생할 수 있다. 우리들 중 몇몇은 여러 다른 곳에서 살면서 자란다. 그러나 여러 번의 변화를 경험했더라도 새로운 사역지의 직무가 반드시 그 지역 사회에 대한 열망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아니다.

 

간혹 새로운 장소에 대한 막연한 설렘이 있기도 하다. 또 대도시, 농촌, 바닷가, 산간 등 새로운 장소에 적응해 나가는데 다소간의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일상에 안주하다보면 열기는 이내 사라지고, 새로운 교회가 이전 교회에서 제공한 것들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느낄 수도 있다. 하지만 목회자가 새로운 지역에 대해 열정을 품게 되던, 아니면 실망을 하든, 새로운 성도들을 사랑하는 법을 배우는 것과 같은 방법으로 새로운 지역 커뮤니티를 사랑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커뮤니티에 대한 애정이 없으면서 성도들을 사랑한다고 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으며, 만약 그렇다면 그것은 오히려 거품일 수 있다. 또 교인들은 목회자가 새로운 방문자들을 교회로 이끄는데 외적인 집중력의 부족으로 여겨 교회에도 플러스 요인이 되지는 못할 것이다.

 

그렇다면 목회자들이 지역 커뮤니티를 사랑하는 법을 배울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다음은 웨스트 브레덴톤 침례교회 담임 목사이자 라이너 연구소의 소장인 샘 라이너 목사가 말하는 ‘목회자가 지역 커뮤니티에 애정을 갖는 7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1. 집으로 가려고만 하지 마라.

 

만약 당신에게 기회가 주어지는데도 그 기회에서 벗어나려 하거나 어설픈 변명을 하고 집으로 가려고 하는가. 만약 그렇다면 당신의 하트는 커뮤니티에 없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교회 리더들을 커뮤니티로 부르셨다고 볼 때, 그 자리를 떠날 기회를 찾고 있다면 당신은 하나님의 좋은 복음의 대사가 아니다.

 

2. 재미를 발견하라. 

 

모든 커뮤니티에는 그들이 기념하는 독특한 방식이나 행사가 있다. 그들의 축하 행사에 참여하기를 권한다. 그리고 뛰어들어 기여하라. 주위의 모든 사람들이 즐길 때에 굳어 있는 사람으로 보여지는 것은 곤란하다.

 

3. 사람들과 함께 어울려라.

 

사람들로부터 떨어진 변두리로 이사하지 않는 것이 좋다. 지역 커뮤니티에 마음을 쓸 수 있는 곳에 사는 것을 권한다. 당신의 가정이 사역지의 커뮤니티로부터 멀리 있도록 하지마라. 이것은 사역의 중요한 도구이다.

 

4. 불평을 멈춰라.

 

지역 커뮤니티에 가서 불평(Complaining)을 늘어놓지 마라. 마을에 이득이 되지 않는 것(Killjoy)는 것으로 유명해지면 교회는 부흥하기 어렵다.

 

5. 지속적으로 활동하라. 

 

당신의 동네와 잘 지내도록 노력하라. 그렇지 못할 때 오는 슬픈 감정은 외로움, 좌절, 불만을 가져온다.

 

6. 시민 단체에 가입하라.

 

교회 너머의 지도자가 되기를 권한다. 커뮤니티가 교회 외의 지도력을 찾고 있을 때, 모든 사람에게 긍정적인 시각을 만들어 줄 책임이 있다.

 

7. 정기적으로 새로운 것을 시도하라. 

 

일상의 틀에 박힌 루틴을 깰 필요가 있다. 늘 가던 식당에서 다른 식당에도 가보고, 다른 길로도 다녀보고, 새로운 행사에도 참석하라. 그리고 다른 사람들과도 어울려라. 뭔가 새로운 일을 시도하게 되면 매너리즘(Mannerism)에 빠지거나 부정적인 감정이 자리할 틈을 주지 않게 된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