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 시대의 에스더들과 함께 열어가는 또 다른 100년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04/01/07 [00: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주를 비롯, 해외에 계신 본지 구독자와 광고주 모든 분들의 삶속에 2004년 갑신년 새해에도 전능하신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충만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는 점점 더 혼란과 불신의 깊은 어둠 속으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세상은 물론이거니와 교계의 형편도 별반 나을 것이 없는 현실이 되고 말았습니다. 세속의 물결이 교회안에 범람하는 이 시대에, 세상 속에서 빛과 소금이어야 할 하나님의 교회가 이미 그 맛을 포기하고 등불이길 포기한지 오랜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사의 주제이신 살아 계신 하나님께서는 ‘죽으면 죽으리라’라는 신앙고백으로 살았던 에스더와 같은 인물을 이 시대에 찾으시고 이들에게 교회의 운명과 인류의 운명을 부탁하고 계심을 깨닫습니다.

바로 그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종하기를 원하는 교회들과 함께 본지는 여기까지 달려온 줄로 고백합니다. 외적으로는 세상이란 광야의 거센 비바람의 도전 앞에서, 내적으로는 내 교회밖에는 모르는 근시안적 교회들의 냉대와 무관심 속에서 또한 교회 주변에 기생하는 이단, 사이비들의 비웃음 속에서도 본지는 받은 바 사명에 감격하고 감사해서 굳건히 설 수가 있었습니다.

존경하는 목회자와 성도 여러분!
지나온 나날이 포기할 수 없고 버릴 수 없었던 소중했던 시간이 였던것처럼 2004년 새해는 우리에게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미주한인교회가 설립된지 100년을 막넘어서 또 다른 100년을 향한 첫 발을 내딛는 해이기에 그러합니다. 101개의 나이테에 걸맞는 교회들로 자리매김해나가야 합니다. 영적으로 건강한 교회들로 자라나기 위한 1세들의 결단과 헌신위에 우리 후세들의 신앙릴레이가 계속되어져야 합니다.

이를 위해 본지는 새해에도 다듬어지고, 만들어지고, 세워지는 신문으로 또 한번 사명 따라 전진해 가려고 합니다. 본지 애독자와 후원자 여러분!본지가 이러한 사역에 나태하지 아니하고 지속적으로 언론사역에 임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고 물심양면으로 지도 편달해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끝으로 이 땅에 세워진 모든 교회와 성도님들의 범사에 한없는 주님의 평강이 샘솟듯 충만하시기를 본지의 모든 직원들과 더불어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서종천 목사 <본지 발행인>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