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랑의교회 "선고 내용 수용 어렵다"
오정현 위임목사 무효 선고 관련 "대법원 판례와도 상충되는 내용"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2/07 [01: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랑의교회는 5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이 오정현 담임목사의 위임목사 무효를 선고한 것과 관련 대법원의 판례와 상충되는 판결이라며 한국교회 전체 더 나아가 종교단체 모두가 수용하기 어려운 내용이라고 밝혔다.

▲ 사랑의교회가 한국교회와 사회의 공공재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뉴스파워 자료사진

 

사랑의교회는 한국교회와 성도님들께 알려 드립니다.”는 제목으로 입장문에서 정교분리와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그리고 그동안 대법원이 확립한 교단의 자율성과 내부관계에 관한 사항은 원칙적으로 사법심사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는 판례와도 상충된다.”고 지적하고 “ 이번 판결은 한 지역교회의 문제가 아니라한국교회 전체 더 나아가 종교단체 모두가 수용하기 어려운 내용이라고 밝혔다.

 

사랑의교회는 그러나 이번 판결에도 불구하고 전 성도가 한마음이 되어 믿음과 기도로 극복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동서울노회 및 총회의 지도와 협력 속에서 교회의 안정을 유지하며 본래의 사역에 매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판결로 한국교회와 성도님들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에 대하여는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그러나 정금같이 새로워져 오정현 목사를 중심으로 이웃과 열방을 섬기는 교회로 거듭남으로써 한국교회와 더불어 힘차게 뛸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다음은 입장문 전문.

 

한국교회와 성도님들께 알려 드립니다.

 

성삼위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섬기시는 교회와 가정에 늘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먼저지난 40년간 사랑의교회와 함께하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올려 드리며기도와 격려로 동역해 주신 한국교회와 성도여러분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12월 5서울고등법원(민사 37)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에 대해 위임목사 자격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는 대법원의 파기환송판결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판결을 선고했습니다.

 

지난 4월 12대법원은 오정현 목사의 총신대 신대원 편입과정을 편목편입이 아닌 일반편입으로 보고 미국장로교단(PCA)의 목사이고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동)의 강도사임은 인정하더라도 다시 목사고시와 목사안수를 받지 아니하였으므로 아직 본 교단의 목사의 자격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판결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사랑의교회와 동서울노회는

 

1. 대법원이 일반편입으로 본 것은 사실오인이고설령 일반편입이라 할지라도 이미 미국장로교단의 목사이고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소정의 과정을 마친 후 강도사 고시에 합격하고 인허를 받았으면 다시 안수를 받는 일 없이 본 교단의 목사로 임직하는 것으로 주장하고,

 

2. 그 근거로 장로회 헌법은 물론총회 및 노회의 결의사항을 제시하였습니다.

 

3. 그 뿐 아니라 총신대학교와 여러 주요교단의 조회회신한국교회 연합기관들의 성명과 탄원 등을 통해 이미 목사 신분으로 편입한 이상 다시 안수를 받는 것은 있을 수 없으며,

 

4. 목사자격은 오로지 교단이 자체적으로 정하는 사항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럼에도 재판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더 나아가 정교분리와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그리고 그동안 대법원이 확립한 교단의 자율성과 내부관계에 관한 사항은 원칙적으로 사법심사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는 판례와도 상충됩니다이번 판결은 한 지역교회의 문제가 아니라한국교회 전체 더 나아가 종교단체 모두가 수용하기 어려운 내용입니다.

 

그러나 사랑의교회는 이번 판결에도 불구하고 전 성도가 한마음이 되어 믿음과 기도로 극복해 나갈 것입니다.

 

향후 동서울노회 및 총회의 지도와 협력 속에서 교회의 안정을 유지하며 본래의 사역에 매진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판결로 한국교회와 성도님들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에 대하여는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그러나 정금같이 새로워져 오정현 목사를 중심으로 이웃과 열방을 섬기는 교회로 거듭남으로써 한국교회와 더불어 힘차게 뛸 것을 약속드립니다.

 

주후 2018년 12월 6

대한예수교장로회 사랑의교회

 
뉴스파워 제공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발 하나님 말씀에 순복하자 eulkchung 18/12/11 [10:47] 수정 삭제
  성경은 교회 사건을 세상 법정으로 가져가지 말라고 말씀하고 있다 (고전6:1-9). 교회 사건은 교회내에서 해결하라는 말씀이다. 따라서 사랑의 교회의 문제는 노회나 총회에서 해결할 문제다. 그래서 노회와 총회가 결론을 내 놓았다. 오정현 목사의 목사 자격에 하자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면 되었다. 그 결론이 내가 생각하고 원하는 것과 다를 수 있다. 그 결론이 불의하고 속이는 결론일 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결론을 받아드려야 한다. 여기에 대한 최종 판단은 하나님께서 하실 몫이기 때문이다. 교회 문제를 세상 법정으로 가져가는 것은 하나님께서 금하고 계신다. 하나님께서 금하신 일을 정의라는 미명으로 행하는 것이 더 문제다. 이것은 바로 하나님을 대적하는 일이 되기 때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