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총신대 신대원 393명 정원에 397명 지원
지난해보다 80명 감소... 미달사태 예상…필답고사 응시자 결과 주목
김철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1/22 [07: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총신대학교(총장직무대행 김광렬신학대학대원 2019학년도 입시 모집 결과 393명 정원에 397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나 미달 사태가 예상된다지난해보다 지원자 숫자가 80명이 줄었다.  

 

▲ 총신대 교훈. 총장과 이사들도 모두 이 학교 출신들이다. 교훈이 무색하다.     ©뉴스파워

 

목회자 후보생인 신대원 입시 지원자 급감은 극심한 학내사태로 교육부가 개입하여 임시이사 파견까지 총신대의 현 상황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지원자 397명은 무시험 전형 등 특별전형자까지 포함된 숫자다.

 

필답고사는 22일 치러진다만일 1차 필답고사에서 397명 전원이 응시한다고 할지라도그 중에 1.25배를 뽑아 2차 합숙하면서 면접시험을 진행해야 한다지난해에는 올해보다 80명이 더 지원했어도 최종적으로 1명이 미달됐다.

 

따라서 필답고사에 지원자 전체가 응시를 한다고 할지라도 시험 결과에 따라 탈락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특히 2차 합숙 면접에서 인성검사 등에서도 탈락자들이 나올 수 있다.

 

총회 관계자는 총신대 사태의 결과가 이렇게 빨리 나타날 줄은 몰랐다.학교가 빨리 총회 직영신학교로서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는 정관 개정을 통해 전국 교회에 관심과 지원을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에서는 예장통합 교단의 장신대학교 신대원 입시 모집 결과를 보면 총신대만의 문제인지타 교단 신대원도 입시 지원자가 감소했는지 파악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뉴스파워 제공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당연한 결과 아닌가? yoomrl 18/11/22 [10:59] 수정 삭제
  전세계적으로 이미 장로교는 비성경적이라고 판명이 났고 그래서 거의 없어졌는데 유독 한국과 한국사람들만 장로교가 보수적이고 성경적이라고 믿는 것 자체가 어이없는거지. 유럽에서 미국에서 침례가 성경적이라고 주장한다고 수많은 사람들을 죽이고 신사참배 결의하고 동성결혼 환영하고... 이게 과연 기독교의 모습이라고 누가 말할 수 있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