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재철 목사, 은퇴하고 낙향(落鄕)
경남 거창군 웅양면 80명 주민 속으로
김철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1/22 [06:5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의 신학생들이 가장 만나보고 싶어 한 목회자 이재철 목사가 지난 18일 한국기독교선교100주년기념교회 주일예배 설교를 마치고 경남 거창군 웅양면의 한 마을에 마련한 거처로 떠났다교회에서 적립해 주었던 퇴직금 외에는 모두 사양하고 떠났다.

▲ 이재철 목사(100주년기념교회 홈페이지 캡처)     ©뉴스파워 자료사진

 

이 목사는 정년을 7개월 앞두고 사도행전 28장 30-31절을 본문으로 거침없이라는 제목의 고별설교를 끝으로 사도행전 29장의 삶을 위해 거창으로 떠난 것아이들이 매입해준 평당 10만원의 땅에 집을 짓고 남은 생애를 주민 80여 명을 섬기며 살겠다고 밝혔다.

 

성경 본문을 순서대로 설교하여 [요한복음]과 [사도행전설교집을 펴냈으며, [새신자반], [성숙자반교육용 교재 등을 펴냈다.

 

이재철 목사의 빈손’ 낙향은 한국 교회를 넘어 한국 사회에 신선한 물결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목사는 한국 교회 최초로 4명의 공동담임목사를 후임자로 세웠다설교와 교육은 영성 총괄은 정한조 목사가 맡는다정 목사는 이재철 목사가 주님의교회에서 시무할 때 전도사로 사역했고이 목사가 스위스 제네반한인교회 담임목사로 사역하다가 귀국했을 때는 제네바한인교회 후임자로 사역했다그리고 100주년기념교회에서 이 목사와 동역을 했다.

 

정 목사와 함께하는 목회총괄은 김광욱 목사교회학교 총괄은 이영란 목사대외 총괄은 김영준 목사가 담당한다김 목사는 이재철 목사가 담임목사로 사역하면서 심혈을 기울여 가꾼 외국인 선교사 묘원과 양화진의 역사 기록을 정리하고 발굴해온 양화진문화원 등도 담당한다.

뉴스파워 제공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