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사이비
100억원대 횡령 배임 성락교회 김기동 씨 첫 공판
서울남부법원, 여송빌딩과 목회비 관련 검찰과 변호인 팽팽한 공방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8/28 [08:1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지팡이를 짚고 법정에 출두하는 김기동 씨


총 100억원대의 횡령 및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성락교회 김기동 씨에 대한 첫 공판이 2018년 8월 24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렸다. 이날 오전 9시 30분경 지팡이를 짚은 채 법원에 출두한 김 씨는 약 2시간여 진행된 재판을 피고인석에서 지켜봤다. 이날 재판은 검찰이 기소한 부산 여송빌딩 사건과 목회비 횡령 중 주로 여송빌딩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으며, 검찰과 변호인의 팽팽한 공방이 이어졌다. 먼저 목회비를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것을 놓고 검찰은 개인적 사용이 불가한 공금 횡령으로, 변호인은 사례비 대신해 지급한 것으로 개인적 용도 사용이 가능하다며 맞섰다.

여송빌딩과 관련해서는 사건 당시 교회 실무를 맡았던 김모 전 사무처장이 증인으로 나와 당시 정황에 대해 구체적인 증언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검찰은 여송빌딩 거래 및 명의 이전 과정에 김기동 씨의 직접적인 개입이 있었는지에 중점을 맞춰 심문을 펼쳤으며, 이에 김 전 사무처장은 김 씨의 지시로 대부분의 결정이 이뤄진 것이라고 증언했다. 여기에 여송빌딩이 사무처에서 관리하는 교회 재산이었으며, 과거 성바협 사건 당시 김기동 씨 스스로 직접 여송빌딩에 대해 교회 재산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고 확인했다.

이날 심리는 첫 재판인 만큼 사건 정황을 정확히 파악하는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그렇기에 오는 10월 말까지 예정된 앞으로의 재판에서 혐의 입증을 위한 검찰의 증거 자료와 이를 반박할 김 씨측의 반박 자료들이 대거 등장할 것으로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본 사건은 앞으로 약 7번의 재판을 더 진행한 후 오는 10월 26일 판사의 최종 선고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재판에는 성락교회 김 씨측 성도와 개혁측 성도들이 대거 참석해 재판을 참관했으며, 재판 직후 김 씨측 일부 성도들이 방송 취재진과 폭행 시비를 벌여 현재 경찰의 수사 중에 있다.

재판을 끝까지 참관한 교회개혁협의회 대표 장학정 장로는 “첫 재판인 만큼 아직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기 곤란하다”면서 “그저 우리가 바라는 것은 재판부가 진실을 있는 그대로 밝혀줬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재판은 그가 살아온 지난 행적에 대한 거짓된 민낯이 온전히 드러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면서 “더 이상 추악한 거짓으로 진실에 눈 뜬 우리 성락교회를 속일 수 없다. 우리가 재판을 통해 마주할 진실은 우리 성락교회가 다시 회복하고 개혁할 수 있는 커다란 힘이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한편, 김기동 씨는 지난해 12월 40억원대 부산 여송빌딩에 대한 배임 혐의로 검찰에 처음 기소됐으며, 지난달에는 교회로부터 받은 목회비 69억원(매월 5400만원)을 횡령한 혐의로 추가 기소된 바 있다. 이 외에도 법원은 지난 3월 ‘직무집행정지가처분’ 사건을 통해 김기동 씨의 ‘담임감독’ 직무를 정지시켰다.

기독교포털뉴스 제공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