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바자회를 통한 기쁨과 위로 그리고 은혜
이상기 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5/06 [02: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그 동안 교회는 일 년에 두세 번 주기적으로 여전도회가 주최하는 바자회를 가져 왔습니다.


바자회를 개최하기 위해선 준비 기간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서 여전도회는 한두 달 전부터 판매할 물품을 모으고 판매할 목표액을 정합니다. 그리고 기도하며 교우들에게 동참을 호소합니다.

 

바자회를 개최하는 날은 토요일 오전 교회 앞마당입니다. 큰길가에 교회가 자리하고 있어서 장터를 마련하면 오가는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바자회가 있는 날은 잔치하는 날과 같아서 봉사할 교우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바자회를 통하여 그 동안 받은 기쁨과 위로뿐 아니라 은혜가 많았습니다.

 

평소 교회에선 볼 수 없는 성도들의 진면모를 만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바자회를 하는 동안 동참한 모든 교우님들은 한 마음이 됩니다. 나이를 잊고 동심으로 돌아갑니다. 처음부터 마치는 때까지 웃음꽃이 떠나지 않습니다. 이를 곁에서 지켜보는 필자도 기쁨으로 봉사하는 교우님들의 손길을 보면서 행복을 느낍니다.

 

바자회가 모두에게 위로와 기쁨이 되는 것은 평소에 보지 못하던 특별한 음식들이 제공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것이 다가 아닙니다. 필자가 바자회를 좋아하는 것은 함께 수고하며 음식을 나무면서 오가는 대화 속에서 다른 곳에선 들을 수 없고 만날 수 없는 성도들의 참 모습과 은혜로운 말을 들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얼마 전 개최한 바자회를 통하여 M집사님에 대해서 알게 된 것은 큰 기쁨이었습니다. M집사님은 50 중반의 나이에 금년에 생에 처음으로 집사 임명을 받으셨습니다. 바자회를 개최하는 기간에 여행 계획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바자회에 동참하기 위해서 여행일정을 며칠 늦춘 것입니다.

 

그로인하여 비행사에 170불의 추가비용을 지불하셔야 했습니다.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누가 권한 것도 아닙니다. 본인 스스로 결정을 하신 겁니다. 그래서 집사님의 헌신과 희생이 더 귀하게 생각되었습니다. 집사님을 교회로 인도하신 권사님이 함께 맛있는 음식을 나누면서 들려주신 M집사님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것은 가정의 달 5 월의 큰 수확이었습니다. 집사님은 5남매의 장녀로 홀어머니 아래서 자랐습니다. 초등학교 시절 아버지를 잃고 어머니와 함께 생활전선에 뛰어 들어야 했습니다. 40에 홀로되신 어머니가 어린 자녀들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그야말로 너무도 험하고 힘든 세월을 살아야 했습니다. 각종 궂은일을 하시는 어머니를 곁에서 도우며 눈물겨운 고난의 삶을 온 몸으로 격어야 했던 것입니다. 다행이 어머니와 집사님의 큰 희생으로 4명의 동생들은 학교도 다니며 잘 성장했습니다. 집사님의 어머니는 평생 몸으로 일하며 사셨기에 건강이 많이 약해지셨습니다.


그런데 지금 어머니는 너무나 행복하고 꿈같은 삶을 사시고 계시다는 겁니다. 그 이유는 홀로되신 어머니에게 30여 년 전에 재혼을 청혼한 분이 계셨답니다. 어머니의 사정과 형편을 잘 아는 분의 청혼이었음에도 당시 쉽게 허락하지 못한 것은 5 자녀들 때문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어렵게 청혼을 거절하고 자녀들만을 위해서 열심히 살아오셨습니다.

 

그러다가 70살이 되시던 해였습니다. 어느 가정에서 가정부를 구한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일하러 가셨다가 30여 년 전에 청혼을 하셨던 분을 극적으로 다시 만나신 겁니다. 다시 강력한 청혼을 받으시고 더 이상 거절하실 이유가 없으셨습니다. 늦었지만 자녀들의 축하 속에 새 가정을 이루신 겁니다.

 

그런데 새 아버님의 어머니 사랑은 정말로 흔히 볼 수 없는 그런 사랑이셨습니다. 평생을 몸으로 살아오셨는데 재혼하신 이후로는 손에 물을 대지 못하게 새 아버지가 하신다는 겁니다. 그 동안 열심히 살았으니 이제부터는 편하게 살라며 젊은이 부럽지 않는 남편의 꿀 같은 사랑을 받고 계시다는 겁니다.

 

그래서 요즘 고국에 계신 어머니와 통화를 할 때면 가끔 어머니로부터 이런 말을 들으신다는 겁니다. “이런 줄 알았으면 진작 재혼하지 못한 것이 후회가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 행복한 어머니의 모습을 보면서 새 아버지에 대한 무한한 사랑과 존경을 가지게 되며 하나님께 감사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자랑스러운 부모님을 모신 것에 늘 기뻐하시며 감사하면서 인생 후반기에 비록 늦기는 했지만 돌고 돌아 만난 주님의 교회 안에서 성실한 믿음으로 이민의 삶을 열심히 살아가시는 M집사님의 아름다운 삶의 모습에서 우리 모두의 어머니, 아버지를 생각하게 하는 가정의 달 5 월입니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