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교계
박형은 목사, 뉴저지초대교회 청빙 결정
동양제일교회는 사임 확정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4/18 [00: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뉴저지초대교회는 4월 16일 부활주일 특별제직회를 열고 청빙위원회가 천거한 박형은 담임목사 청빙건에 대해 투표한 결과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어 박 목사의 청빙이 결정됐다. 한국으로 목회지를 옮기겠다고 발표한 한규삼 담임목사 결정이후 후속조치이다.

 

d5d2dda5e003c019d9702912e69ef202_1492440049_3.jpg
▲2016년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박형은 목사

박형은 목사(54세)는 11살 때 한국을 떠나 남미와 미국에서 디아스포라의 삶을 산 1.5세로서 샌프란시스코신학교를 나와 한인교회에서 영어목회를 하다 2007년 이연길 목사에 이어 텍사스 빛내리교회 담임목사로 4년 동안 목회했다. 이어 2011년 동양선교교회 담임목사로 사역하다 청빙을 받았다.

 

박 목사는 분쟁중이던 동양선교교회에 부임하여 쉽지 않은 목회를 해 왔다. 한편 동양선교교회에서도 박형은 목사의 사임을 확정하고 5월 21일 이임예배를 드린다. 또 담임목사 청빙을 위한 청빙위원회를 구성했다.

 

d5d2dda5e003c019d9702912e69ef202_1492440058_06.jpg
▲뉴저지초대교회 공고

 

ⓒ 아멘넷 뉴스(USAamen.net)  제공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