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세계
美 동성부부 98만 1,000명
동성결혼 합법화 1년 만에 33% 증가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6/06/23 [14: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동성결혼 합법 판결 이후 미국내 동성부부가 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Screenshot Pinknews

지난해 6월 연방대법원의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 이후 미국 내에 동성부부가 1년 사이 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기관 갤럽의 22일 발표에 따르면 지난 대법원의 판결 후 약 12만3천 쌍의 동성부부가 탄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 동성결혼 상태라고 답한 미국인은 98만1천명으로 대법원 판결 전 73만6천명보다 24만 5천명이 증가했다. 이는 작년에 비해 33.2%가 증가한 셈이다.
 
동성 커플과 함께 사는 이들의 결혼 비율도 대법원 판결 전 38%에서 49%로 늘었다. 이는 동거하는 동성 커플의 거의 절반 수준이다. LGBT(동성애자·양성애자·성전환자) 성소수자가 동성 배우자와 혼인하는 비율도 지난해 7.9%에서 올해 9.6%로 상승했다.
 
갤럽은 동성 부부와 성 소수자가 미국 성인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각각 0.4%, 3.9%로 추산했다.
 
갤럽은 미국 50개 주와 워싱턴 DC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무작위 전화 인터뷰를 벌여 결과를 집계했다. 갤럽은 대법원의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 6개월 전과 이후 1년간 여론 조사 방식으로 성 소수자와 일반인의 결혼 상태를 추적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1∼2%포인트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