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교회 현황
신앙의 기념비 건립
미주한인교회 설립 100주년 기념
서인실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02/01/01 [00: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신앙의 기념비
먼 훗날 우리의 후손이 묻거들랑
미주한인성도들이 첫 제단을 쌓은 곳이 여기였다고 말해주고,
오늘날 미주내 3천여 한인교회와 성도들이 묻거들랑
당신들은 100년의 기도 땀방울로 응집된 디아스포라들이라 말해주고, 앞으로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냐고 묻거들랑
세계선교를 향한 비전과 실천이라고 말해주자
.
100년전 제물포항을 떠나 하와이로 이주해온 한인 이민자들과 지금
까지 신앙의 맥을 이어온 목회자들과 성도들의 교회사랑과 헌신을 기
념하고, 앞으로 한국과 남북미 그리고 전세계 한인기독교계는 전 인류
에게 봉사할 수 있는 신앙인격을 갖춘 지도자 양성과 함께 세계선교를
향해 매진할 것을 다짐하며 신앙의 기념비를 여기에 세운다
.
14일 문을 연 이민백주년 기념공원안에 세워진‘신앙의 기념비 (Monument of Christian Faith).
미주내 첫 한인교회가 설립되었던 하와이에 100주년 신앙열기를 담은 기념 돌비석이 세워졌다. 이는 미주한인교회 설립 100주년을 기념해 이민 선조들의 신앙의 열기를 기억하고, 또 다른 1세기를 오늘의 미주한인성도들이 선교로 이어 갈것을 다짐하는 내용이 한글과 영어로 새겨져 있다.

기념 조형물은 직사각형 돌비석 위에 성경을 펼쳐 얹어 놓은 모양으로되어 있는데 성경 왼편에는 본지의 사시이기도 한 시편71편 15절이, 오른편에는 요한복음 3장16절이 각인되어 있다. 신앙의 기념비가 세워진 마우이섬 내 이아오밸리 이민공원은 14일 오후2시30분에 오프닝 행사를 가졌는데 이 공원은 기념관 건립위원회 고영수 위원장의 헌신적인 노력과 미국과 한국의 뜻있는 이들의 협력으로 이뤄진 것.

이민정, 일주문, 전통담장과 장독대, 해태 등 한국전통의 멋을 재현한 이민공원내에 기독교적 상징물이 없음을 알게된 본지는 기념비 제작 비용을 흔쾌히 전달했고 이를 알게된 한승설 목사(수원영광교회 담임)도 이 일에 동참했다. 기념비문은 서인실 본지 편집국장이 만들고 이를 1.5세인 김동조씨가 영문으로 옮겼다.

한편 서종천 본지 발행인은“여기까지 인도해온 하나님을 찬양하며 야곱의 돌비석 같이 신앙 정신이 후세들과 이곳을 찾는 세계관광객들에 게 기념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앙의기념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