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성의 거장
(47) 조나단 에드워즈 (1703-1758년)
‘영의 감각’중요시
조대준 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05/07/21 [06:5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조나단 에드워즈(에드워즈)는 미국이 낳은 최고의 사상가이며 신학자이다. 에드워즈하면 주후 4세기의 닛사 그레고리가 생각난다. 닛사 그레고리와 같이 에드워즈도 최고의 지력을 가진 철학신학자이며 최고의 영성을 지닌 영성신학자이다.

19세기 미국의 회중교회 목사인 라이만 비처(Lyman Beecher)는 에드워즈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에드워즈의 지력, 사상의 범위, 연구하는 인내심, 예리한 분별력, 논증의 능력, 성경에 대한 지식, 거룩한 삶은 누구도 따라올 자가 없다. 그의 경건함만 가지고는 에드워즈는 흄(David Hume)과 볼테어(Francois Voltaire)보다 더 위험한 회의주의자가 될 수 있었고, 그의 모든 능력을 압도하는 종교성을 가지고는 역사상 가장 위험한 인물이 될 수 있었다.

에드워즈는 역사상 가장 창의력있고 대담한 사상가 중의 한 사람이었으나 그의 마음에 있는 하나님에 대한 뜨거운 사랑이 그를 궤도안에 붙잡아 두었다." 에드워즈의 공헌은 크게 두가지를 들수 있다. 첫째, 에드워즈는 그의 최고의 사상과 지력을 사용하여 유럽에서 흘러들어오는 계몽주의 영향에서 18세기 미국의 기독교를 보수주의로 지켰다. 둘째, 그는 18세기 미국의 대각성운동(Great Awakening)의 지도자로서 신학과 체험을 조화시키는 체험적 칼빈주의(experimental Calvinism) 신학을 정립한 신학자이다. 우리는 여기서 영성과 관련이 있는 두 번째 공헌에 중점을 두어서 인간의 신비한 체험을 체험적 칼빈주의로 정립한 위대한 청교도 신학자 에드워즈의 영성을 살펴보고자 한다.


에드워즈는 존 웨슬리가 태어난 같은 해인 1703년에 미국 코넥티컷주의 이스트윈드소에서 회중교회 목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어려서부터 하나님을 믿고 청교도신앙을 따르는 경건한 삶을 살았다. 9세때에 하루에 기도를 다섯 번씩 하였고 다른 아이들에게 전도하며 기도모임을 만들어서 인도하였다. 에드워즈의 삶은 소년시절에 접어들면서 벌써 청교도의 삶을 넘어서 금욕주의 삶의 형태로 변하기 시작하였다.

그는 최소한도의 음식과 물을 섭취하였고, 수면도 최소한도로 취했다. 그는 항상 자기 자신을 음식과 수면으로 실험하면서 자신의 지력을 약화시키지 않을 정도만큼의 음식과 수면을 취하였다. 이런 에드워즈를 우리는 맥스 베버(Max Weber)가 말한 세속사회의 금욕주의자(worldly ascetic)라고 말할수 있다. 그는 일분일초의 시간을 아껴썼다. 에드워즈는 "절대로 한순간도 낭비하지 말자. 내가 할수 있는 최선의 방법으로 시간을 유익하게 쓰자"라고 고백하였다. 그리고 그는 하나님에게 집중하는 것을 방해하는 모든 것을 삶에서 제거하여 버리기로 결심하였다. 그의 머리와 마음은 항상 하나님과 성경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차 있었다.


에드워즈는 예일대학에서 공부를 마치고 동대학에서 조교로 지내다가 뉴욕에 있는 장로교회 목회를 하다가 외조부가 목회하는 노스앰톤교회의 부목사로 부임하였다. 그는 외조부가 세상을 떠나자 이 교회의 담임목사로 사역하였다. 에드워즈는 교회를 목회하면서 하루에 13시간씩 성경과 신학과 다른 학문을 연구하였다. 그는 예일대학 시절부터 모든 분야의 학문을 연구하는 열성과 습관을 가지고 있었다. 에드워즈는 신학과 함께 뉴톤(Isaac Newton)의 물리학과 록크(John Locke)의 철학을 관심을 가지고 연구하였다. 그가 한번은 원자물리학에 근거하여 알미니안신학을 비판한 논문을 쓴 것을 보면 우리는 에드워즈가 가진 지식이 얼마나 넓고 깊은가를 짐작할수 있다.

그러나 에드워즈의 목사로서의 삶은 평탄하지 않았다. 그는 성찬에 대한 문제로 교인들에게 신임을 잃고 교회에서 해임을 당하게 되자 스톡브리지로 옮겨서 인디안들을 상대로 선교사역을 하였다. 1758년 에드워즈는 프린스톤대학의 총장으로 사역을 시작하였으나 천연두 예방주사를 맞은 것이 부작용을 일으키게 되면서 총장으로 일을 시작한지 몇주도 못되어서 세상을 떠났다.

그의 저서들은 거의 다 최고의 작품들이나 영성에 관한 최고의 저서는 종교적 감성(The Religious Affections)이다. 에드워즈는 디모데전서 1:17을 읽다가 겪은 체험을 다음과 같이 고백한다. "내가 말씀을 읽을 때 나의 영혼에 하나님의 영광에 대한 감각이 여러 갈래로 퍼져서 들어오는 것을 느꼈다. 이것은 지금까지 내가 체험한 것들과 전혀 다른 새로운 감각이었다. 이 말씀처럼 나에게 깊숙히 들어온 말씀은 없었다. 나는 하나님이 얼마나 위대하고 또 그런 하나님을 내가 향유하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가를 생각하였다. 오, 하늘로 올려져서 하나님 속에 빨려 들어가서 영원히 하나님과 하나가 되는 환희를 느꼈다." 에드워즈는 예리한 두뇌를 가졌으나 그는 또한 기도와 명상의 사람이었다.

 
‘영의 감각’중요시

에드워즈의 영성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개념은 "영의 감각"(spiritual sense)이다. 그에 의하면 하나님을 믿고 중생하는 사람에게는 영의 감각이 생긴다는 것이다. 영의 감각은 아담이 타락할 때 잃었던 하나님과 신성한 것에 대한 사랑이다. 즉, 다시말해서 하나님이 인간안에 영의 감각을 만드시기 때문에 인간은 회개하고 믿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영의 감각은 새로운 기능이 아니다. 영의감각은 기존의 기능을 올바로 행사하기 위하여 영혼의 본질에 놓이게 되는 새로운 기초이다. 그러므로 신자가 된 인간은 신성한 것을 사랑하게 되고 영의 세계를 알게된다.

중생한 신자는 물질세계를 보는 것이 아니라 뒤에서 역사하는 영의 세계를 보게된다고 에드워즈는 가르친다. 그러므로 그는 하나님은 물론이거니와 사단도 실제적인 인격체라고 강조한다. 에드워즈는 하나님이 사단을 억제하는 은혜가 아니라면 신자들도 불신자처럼 비참하고 파멸의 삶을 살 수밖에 없다고 가르친다. 에드워즈의 영성은 보편적으로 청교도 영성이었다. 그의 영성은 말씀 중심의 영성이었고 모든 것을 말씀에 근거하여 이해하고자 하였다. 그리고 그의 삶의 모든 영역은 하나님의 주권에 완전히 굴복되고 바쳐졌다. 그러나 우리는 에드워즈만이 가졌던 특별한 영성을 찾아볼 수 있다.


에드워즈는 수도사가 아니면서도 금욕주의로 살 수 있는 최대한도의 자아부인의 삶을 살았다. 에드워즈는 음식을 먹을 때에도 먼저 영적인 목적을 생각하고 먹었다. 수면을 취할때에도 먼저 영적인 목적을 생각하고 수면을 취하였다. 과연 이만큼 음식을 먹으면 영적인 삶을 사는데 도움이 될까? 과연 이만큼 수면을 취하면 영적인 삶을 사는데 도움이 될까? 이런 생각이 먼저 그의 머리를 사로 잡았다. 그래서 이 당시 사람들은 그가 항상 수척해 있었다고 말하였다.

에드워즈는 이럴 정도로 삶의 모든 것을 행할때에 항상 영적인 목적을 먼저 생각하였다. 현대신자들이 수도사처럼 살수는 없지만 에드워즈의 영성은 본받을 수 있을 것이다. 오늘도 무엇을 행하기 전에 과연 이것이 나의 영적인 삶을 사는데 도움이 될까 생각해보라. 둘째, 우리는 에드워즈의 삶에서 실제로 역사하는 악영을 인식하고 영적전쟁을 하는 그의 영성을 볼 수 있다. 18세기 미국의 대각성운동을 이끈 지도자로서 에드워즈는 온갖 사단의 역사를 실제로 보고 느끼며 살았다. 그래서 같은 말을 하여도 그의 말은 영의 세계를 보는 자의 입에서 나오는 말이었다. 에드워즈가 유명한 설교 "노여우신 하나님의 손안에 있는 죄인들"(Sinners in the Hands of an Angry God)을 설교할 때 교인들이 지옥에 빠져들어가는 것같이 무서워서 교회기둥을 붙잡았다고 한다. 에드워즈는 단지 설교원고만 읽어내려갔는대도 엄청난 영의 역사가 일어났다.

 
1949년 빌리 그래햄(Billy Graham)이 로스앤젤레스 부흥회에서 예상외로 엄청난 역사가 일어나자 집회 기간을 연장하였다. 그러나 미리 준비한 설교를 다 써버리게되자 그래햄은 에드워즈의 "노여우신 하나님의 손안에 있는 죄인들"의 설교문을 읽었다. 우리는 지금도 악의 세계를 움직이며 불의와 거짓으로 역사하는 사단의 존재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물질세계에서 불의와 거짓으로 나타나는 역사의 뒤에는 악영의 존재가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한다. 우리는 육신의 입으로 말을 하지만 영의 세계를 보고 말하는 영성과, 세상의 흐름을 보고 영의 세계의 역사를 읽을줄 아는 에드워즈의 특별한 영성을 배워야 할 것이다. 이런 영성은 진실로 특별한 영성이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