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성의 거장
(46) 존 웨슬리 (1703-1791년)
감리교 창시자로 초교파적…현대까지 영향
조대준 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05/07/14 [07: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화∙완전주의 강조”
감리교 창시자로 초교파적…현대까지 영향
믿음에 의한 구원∙삶과 직결된 영성 추구

 
 
웨슬리(웨슬리)는 18세기 영국부흥운동의 최고 지도자이고 감리교 창시자이다. 그의 신학과 영성은 감리교뿐만 아니라 웨슬리안 신학과 영성을 따르는 교파와 교회들을 통하여 현대신자들에게 아직까지도 큰 영향을 주고 있다. 웨슬리는 신비주의의 초자연적인 영성을 추구하는 것보다는 신자의 성화와 완전주의에 중점을 두었다.

현재 웨슬리신학자들간에도 웨슬리가 신비주의자였느냐 아니였느냐하는대에 논란이 있다. 터틀(Robert Tuttle)같은 웨슬리신학자는 웨슬리를 신비주의자로 평가하고 오덴(Thomas Oden)같은 신학자는 터틀의 견해를 강력하게 반박하면서 웨슬리가 신비주의자가 아니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나는 왜 오덴이 웨슬리가 신비주의자였다는 것을 그렇게 강력하게 반대하는 이유를 알수가 없다. 물론 웨슬리는 터틀이 주장하는 카톨릭식의 신비주의자는 아니었지만 웨슬리가신비주의자들의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부인할 수는 없다. 우리는 여기서 신비주의의 긍정적인 가르침을 받아들이면서 성화를 강조하였던 웨슬리의 영성을 살펴보고자 한다.

 
웨슬리는 영국 에프웨드에서 사무엘과 수산나 웨슬리의 19자녀 중의 하나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성공회 목사이었으나 할아버지때부터 내려온 청교도사상으로 교육을 받으면서 자랐다. 어머니의 19자녀에 대한 철저한 기독교 가정교육은 너무나도 잘 알려진 사실이다. 웨슬리는 옥스퍼드대학에서 공부하여 1724년에는 학사, 1727년에는 석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그의 아우 찰스와 "거룩한 클럽"(Holy Club)을 조직하고 성경을 공부하고, 기도를 하고, 가난하고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면서 경건한 삶을 사는데 온 힘을 쏟았다. 웨슬리는 아켐피스의 그리스도를 본받아와 청교도 서적들을 즐겨읽었다. 1735년 그는 미국의 인디안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 조지아주에 와서 선교사역을 하였다. 웨슬리는 3년동안 선교사역을 하였으나 열매는 없었고 좌절되고 패배된 마음으로 영국으로 가는 배에 몸을 싣었다.
 
그는 배안에서 배가 뒤집혀서 생명을 잃을 것같은 위험 속에서도 평안하게 하나님을 찬양하는 모라비안교인들의 믿음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영국에 돌아온 웨슬리는 모라비안교인들의 성경공부에 참석하게 되는데, 1738년 5월 24일 루터의 로마서강해를 들으면서 그 유명한 "알더스게이트" 중생의 체험을 하였다. 그가 이후부터 믿음으로만 구원받는 메시지를 전하게 되면서 영국성공회는 그에게 교회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웨슬리는 야외에서 복음을 전하게 되는데 이것이 웨슬리의 유명한 야외 부흥역사의 시작이었다.

그는 말을 타고 마을과 마을을 돌아다니면서 부흥회를 인도하였다. 웨슬리는 이 사역을 약 50년동안 하였다. 이동안 웨슬리가 순회한 거리는 25만마일이고 그가 설교한 설교수는 4만개 이었다. 지구의 둘레(적도를 따라서)가 24,902마일이니 웨슬리는 지구를 10번이상 돌았고, 1년에 설교를 800번, 웨슬리가 1년에 300일만 설교했다면 매일같이 최소한 2번이상 설교한 셈이다. 그는 말을 타고 가면서 책을 읽고 설교준비를 하였다. 웨슬리는 하루를 15분씩 잘라서 쓰면서 시간낭비가 없도록 하였고, 아무리 유명한 손님이 집에 와 있어도 꼭 밤 10시에 잠자리에 들어서 아침 4시에 일어났다. 웨슬리는 세계가 나의 목회지라고 선언하였고 미국에도 감리교 선교사들을 파송하여 감리교의 교세를 확장시켰다. 영국의 감리교는 웨슬리가 죽은후에 공식적으로 성공회에서 분리된 교단이 되었다.

 
여러 전통과 사상의 혼합

웨슬리는 여러사람의 영향을 받았다. 그의 신학은 알미니안 신학이었고 그의 영성은 초대교부인 마카리우스(Macarius), 이그나티우스로욜라, 아빌라 테레사, 프란시스 디살레스, 프란시스 페네론, 진전도르프의 영향을 받았다. 그러나 웨슬리는 이들의 가르침을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소위 자신이 판단한 신비주의의 "황금"은 섭취하고 "찌꺼기"는 버렸다. 그러므로 우리는 웨슬리에게서 어떤 한 사람을 모방한 영성보다는 여러 전통과 사상이 혼합된 영성을 감지할 수 있다.
 
웨슬리는 알더스케이트에서 겪은 중생의 체험을 다음과 같이 고백한다. "8시 45분경에 그가 하나님께서 그리스도를 믿는 자의 마음에 일으키시는 변화에 대하여 설명을 할때 나의 마음이 이상하게 뜨겁게 되는 것을 느꼈다. 나는 내가 그리스도를 믿는 것을 느낄수 있었다. 그리스도만이 나의 구원이었다. 그리고 나는 그리스도가 나의 죄를 씻어갔다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다. 나같은 죄인을 죄와 죽음의 율법에서 구원하신 것을 확신하게 되었다." 그는 믿음으로 인한 구원을 가르치고 성화를 강조하게 되었다. 웨슬리에게 있어서 성화는 신자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교리이었다.

그는 교회가 전통적으로 가르쳐온 점진적인 성화보다는 칭의와 동시에 일어나는 순간적인 성화를 강조하였다. 웨슬리의 성화는 진전도르프의 영향을 받았으나 진전도르프의 신자가 현세에서 완전하게 될 수없다는 가르침을 따르지 않고 신자의 완전함을 가르쳤다. 그러므로 성화를 한 신자가 현세에서 완전하게 될 수 있다는 완전주의는 웨슬리의 특징된 가르침이 되었다. 그는 한 때 신비주의에 매혹되기도 하였으나 신비주의의 위험을 알아차린 다음에는 신자의 체험보다는 삶을 강조하게 되었다. 웨슬리는 신자와 하나님과의 연합을 신성과 인간의 인격과의 융해로 보지않고 신자가 하나님과 갖는 겸손한 교제로 가르쳤다.


웨슬리는 카톨릭식 신비주의로 흐르기에는 너무나 이성적이었고, 이성적으로 영성을 해석하기에는 너무나 신비하고 강렬한 체험을 하였다. 우리는 웨슬리의 신비주의에서 다음과 같이 다섯 단계를 살펴볼수 있다. 첫째 단계는 각성(awakening)이다. 둘째 단계는 경건훈련에 의한 정결이다. 셋째 단계는 조명이다. 넷째 단계는 영혼의 어두운 밤이다. 다섯번째 단계는 무한대 속으로의 연합이다. 웨슬리는 첫 번째부터 세 번째까지는 모든 중생한 신자들이 이를수 있는 정상적인 단계이며, 네 번째와 다섯 번째는 대 신비주의자들 만이 이를수 있는 단계라고 가르친다. 그는 신비주의는 좋은 점도 있으나 때로는 인위적이고, 비이성적이고, 비성경적이라고 경고한다. 웨슬리의 체험보다는 성경에 더 권위를 두는 것은 어릴때에 배운 청교도사상의 영향을 받은 것을 보여준다.
 
말씀에 기초

우리는 먼저 웨슬리에게서 말씀에 뿌리를 내린 영성을 배워야한다. 웨슬리는 카톨릭교의 신비주의자들로부터 깊은 영향을 받았다. 그러나 그는 일부 카톨릭교의 신비주의자들처럼 비이성적이거나 비성경적으로 나가지 않았다. 또한 그는 진전도르프로부터 경건주의의 영향을 깊이 받았지만 감정주의나 센티멘탈하게 나가지 않았다. 웨슬리는 신비주의자는 아니었지만 그의 영성에는 신비로움이 있었고, 경건주의자는 아니었지만 그의 영성에는 감성이 있었다.

우리는 이런 영성을 그의 아우인 찰스 웨슬리가 지은 찬송가들에서 느낄수 있다. 50년동안 말을 타고 다니면서 말 위에서 성경을 공부한 웨슬리의 말씀을 사모하고 연구하는 열정과 집념은 그를 체험주의나 감정주의에 빠지지않게 지켰다. 편안한 의자가 집에 몇개나 있는대도 생을 걸고 성경을 공부하지는 않고 소위 "깊은 영성집회"라는데에 열심히 출퇴근하면서 "체험"이니 "영성"이니 운운하는 일부 현대신자들에게 웨슬리가 뭐라고 말할지 상상할 필요도 없을 것같다.


둘째로 우리는 웨슬리에게서 삶과 직결된 영성을 배워야한다. 영성과 성화는 떨어질수없는 관계이다. 현대신자들이 체험 위주로 나가서 영성을 성화와 분리하여 신비하고 달콤한 체험으로만 받아들이는데 문제가 있다. 웨슬리에게는 이 둘이 하나로 되어서 움직였다. 세금보고할 때 수입을 속이는 것, 자녀가대학교 학비의 보조장학금을 받기위하여 수입을 속여서 서류을 작성하는 것, 영세민 아파트에 들어가기 위하여 자신의 재산을 자녀들의 이름으로 돌려놓고 가난한 사람 시늉을 하는 것, 벤즈나 렉서스같은 차를 타고 다니면서 건강보험료로 자신의 돈을 일전도 안쓰고 정부의 돈을 도적질하다가 쓰는 것, 이런 것을 하는 사람들이 깊은 영성을 추구한다고 애쓰는(?) 것을 웨슬리가 보며는 뭐라고 말하겠는가? 영성과 사기성이 하나로 잡탕이 되어서 굴러가는 이 시대를 보고서 웨슬리도 할 말을 잃을 것이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