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내 기독교인 늘고 있다. 전체 인구 2% 미만, 유대인 증가율은 1.6%에 그쳐

크리스찬투데이 | 기사입력 2022/12/28 [02:54]

이스라엘 내 기독교인 늘고 있다. 전체 인구 2% 미만, 유대인 증가율은 1.6%에 그쳐

크리스찬투데이 | 입력 : 2022/12/28 [02:54]

▲ 이스라엘 내 기독교 인구가 늘고 있다는 자료가 공개됐다.   © 크리스찬투데이


이스라엘 중앙 통계국이 2022년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기 위해 2021년까지 집계된 이스라엘에 사는 18만 2천 명의 기독교인에 대한 최신 자료를 공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이스라엘 내 기독교인은 이스라엘 전체 인구의 2% 미만을 차지하고 있으며, 18만 3천 명의 기독교인 중 75.8%가 아랍 기독교인으로 이스라엘 전체 인구의 6.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랍 기독교인의 70.2%는 북부 지역이나 하이파 지역에 주로 거주한다.

 

또한 아랍인이 아닌 기독교인의 39%가 텔아비브와 중부 지역에 거주하고 있으며 북부 지역과 하이파 지역 거주는 36.3%로 집계됐다. 이스라엘에서 아랍 수도라 불리는 나사렛은 2만 1천 100명의 가장 많은 아랍 기독교 인구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전체 아랍 인구의 39%만이 기독교인이다. 나사렛에 이어 아랍 기독교 인구가 많은 지역은 하이파, 예루살렘, 수니파 무슬림이 다수인 북부 도시인 셰파-암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2020년 582쌍의 기독교 커플이 이스라엘에서 결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평균 연령은 30.6세, 기독교 신부의 평균 연령은 26.8세였다. 2021년에는 기독교 여성으로부터 2천434명의 아기가 태어났으며, 이 중 약 72%가 아랍 기독교 여성이 출산했다. 기독교인의 가구 수는 3.06명으로 유대인의 가구 크기와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는 무슬림 가구 규모인 4.46보다는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2021년까지 업데이트 된 이 자료를 정리해보면 지난해 기독교 인구 증가율을 2%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같은 시기 유대인 인구 증가율은 1.6%였고, 무슬림 인구 증가율은 -2.2%였다. 즉, 이 새로운 자료를 통해 유대국가 내 기독교 인구가 번성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터뷰 / God with us
이동
메인사진
"Z 세대는 교회의 미래...믿음으로 훈련 시켜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