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장로교단, 지난 2년 간 55만 명 감소

목회자수는 증가하고 교회수는 감소하고 있는 현실에서 대대적인 전도운동 필요

김철영 기자 | 기사입력 2022/10/13 [03:19]

한국 장로교단, 지난 2년 간 55만 명 감소

목회자수는 증가하고 교회수는 감소하고 있는 현실에서 대대적인 전도운동 필요

김철영 기자 | 입력 : 2022/10/13 [03:19]

▲ 예장 합동 107회기의 임원들이 인사하고 있다. 제공=뉴스파워


한국교회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을 거치면서 교인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8년 300만 성도운동을 발표하고 대대적인 전도운동을 했던 예장통합(총회장 이순창 목사)교단은 지난 2019년 250만6985명에서 2021년 12월 31일 현재 235만8914명으로 5.9%(14만8071명) 감소했다.

 

2008년 9월 예장통합 제93회 총회장에 취임한 총회장 김삼환 목사는 ‘300만 성도운동’을 전개했다. 당시 예장통합 교단은 교인수가 약 268만 명(2007년 12월 31일 현재)으로 2012년까지 300만 명으로 성장시킬 것을 목표로 32만명 이상을 전도하는 목표를 세웠다.

 

300만 전도운동은 1992년 만사운동(일만교회 4백만 성도)과 지난 2002년 생명살리기운동 10년, 지난 2007년 100만인 전도운동에 이은 총회 차원의 전도운동이었다.

 

대대적인 300만 성도운동의 결과로 1년 3개월 만에 3백만 8백 5십 명을 달성해 1월 25일 명성교회 월드글로리아센터에서 ‘300만 성도 성취 축하감사예배’를 드렸다. 12년 만에 64만1901명이 감소한 것이다.

 

그러나 예장통합 교단의 교회 수는 2019년 9,288개에서 2020년 12월 31일 기준으로, 53개가 늘어난 9,341개 교회로 조사됐다.

 

1970년대부터 2만교회운동을 전개해온 예장합동(총회장 권순웅 목사)도 교인수가 크게 감소했다. 한국 최대의 교단인 예장합동 총회는 300만 성도라고 했으나 예장합동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을 거치면서 10.4%(26만3437명) 감소해 2021년 12월 31일 현재 229만2745명으로 조사됐다. 예장통합 교단보다 교회수가 훨씬 많음에도 불구하고 교인수는 더 많이 감소한 것이다.

 

안타까운 것은 2020년 11,686개였던 교회는 2021년 11,262개로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현장예배의 어려움으로 개척교회들이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반면에 목사는 2020년 25,477명에서 2021년 26,168명으로 늘었다. 강도사는 700명에서 736명으로, 전도사는 11,858명에서 11,353으로 줄었다. 반면에 장로는 21, 531명에서 21,769명으로 늘었다.

 

이처럼 교회는 감수하고 목사수는 매년 700명 정도씩 늘어가는 추세여서 젊은 목회자들이 사역지를 구하는 일도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예장통합과 예장합동 교단 뿐만 아니라 예장백석(총회장 장종현 목사) 교단은 8만7138명 줄어든 150만2314명, 예장고신(총회장 권오헌 목사)교단은 41만2288명에서 2만3606명 줄어든 38만8682명, 예장합신(총회장 김만형 목사)교단은 8164명 감소한 13만804명, 기장(총회장 강연홍 목사)의 경우 1만5264명 감소한 20만8307명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위기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제107회 총회장으로 취임한 권순웅 목사는 “샬롬부흥 전도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예장합동만이 아니라 타 교단 나아가 한국교회 전체가 복음전도운동에 총력을 다해야 위기에 처한 한국교회 회복과 부흥의 불씨를 살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공 = 뉴스파워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터뷰 / God with us
이동
메인사진
"Z 세대는 교회의 미래...믿음으로 훈련 시켜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한국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