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에 힘이 되어준 아름다운 이름들(3)

이상기 목사 | 기사입력 2022/05/24 [16:05]

목회에 힘이 되어준 아름다운 이름들(3)

이상기 목사 | 입력 : 2022/05/24 [16:05]

 

교회를 설립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Moon H Y 집사님이 교회를 방문하셨습니다. 우리 교회와는 아무런 연고가 없으신 분이셨습니다. 누구에게 전도를 받았거나 권면을 받으시고 교회에 나오신 것이 아닙니다. 특별한 목적을 가지고 교회를 찾아 오셨습니다. 1970년대 초 파독 간호사로 근무하셨습니다.

 

남편은 파독 광부 출신이셨습니다. 독일에서 만나 가정을 이루시고 어린 두 아들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을 오셨습니다. 당시 South Gate 시에서 중형 마켓을 운영하셨습니다. 그런데 그 집사님이 어려운 병에 걸리셨습니다. 전문 의료인이었기에 자신의 병이 얼마나 중한지에 대해서 아시고 계셨습니다.

 

치료를 받으시는 동안 필자가 어려운 병에서 기적 같은 은혜로 살아났다는 소식을 전해듣고서 살기 위해서는 이 목사의 곁으로 가야겠다고 생각하고서 교회에 나오셨다고 후일에 간증하셨습니다. 교회에 처음 오셨을 때는 상태가 매우 위중했습니다. 치료 부작용으로 머리카락은 다 빠져 있으셨습니다.

 

얼굴에는 핏기가 없어 매우 창백했으며 앉고 일어서는 것도 주변의 도우 심을 받으셔야 할 정도로 힘들어 하셨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시고 얼굴엔 항상 웃음이 떠나지 않으셨습니다. 생사의 반복되는 위기와 치료 부작용으로 인한 아픔에도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한 번도 힘들다고 말씀하지 않았습니다.

 

대부분의 중병을 앓고 있는 분들이 집사님처럼 마음의 평안을 가지지 못하시고 항상 불안해하시며 죽음의 공포로 인하여 가까운 이웃이나 가족을 힘들게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런데 집사님은 그렇지 않으셨습니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 천사와 같으신 성품을 지니신 분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병원에 입원을 여러 차례 반복하셨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병원 직원이 필자에게 요청을 했습니다. 집사님이 수혈을 반복해서 받아야 하는데 가족이나 주변에서 집사님을 위하여 헌혈을 해 줄 수 있느냐는 것이었습니다. 그 말을 듣고 교회로 돌아와 광고 했습니다. 그런데 두 분 밖에 헌혈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필자와 K 장로님이셨습니다. 다음 날 헌혈을 위해서 병원으로 갈 때에 Y 집사님이 함께 가시길 원했습니다. 입원에 계시는 집사님을 병문안하고 헌혈을 했습니다. 그 광경을 Y 집사님은 곁에서 지켜보고만 계셨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교회 청년 집사님이 꼭 보셔야 할 것이 있다고 해서 주어진 주소로 갔습니다.

 

가보니 매물로 나온 건물이었습니다. 6 개월 이상 사용치 아니하고 방치된 극장 건물로 천장의 일부가 내려앉았고 비가 새어 바닥 카펫에선 역한 냄새가 코를 진동하고 있었습니다. 청년 집사님이 부동산 라이선스를 취득하고 첫 번 시작한 것이었습니다. 건물 상태가 좋지 않아 시가의 절반 가격에 나왔습니다.

 

그러나 당시 교회 형편상 건물을 매입할 실력이 되지 못했습니다. 청년 집사님의 강요에 마지못해 보기만 하려고 했었던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함께 가셨던 Y 집사님이 건물을 둘러보고 차를 타려고 하는데 이런 말을 하셨습니다. “나는 간이 나빠서 헌혈을 하지 못했습니다. 대신 이것을 하겠습니다”

 

당시는 그 말이 무슨 의미인지 몰랐습니다. Y 집사님은 한국에서 이민 오셔서 교회에 출석하신지 몇 개월이 되지 아니하셨을 때였습니다. 한국에 계실 때에는 전문 법조인으로 평생을 사시다가 말년에 건강상 이유로 미국에 오셨습니다. 그런데 M 집사님의 투병을 통하여 큰 감동을 받으셨던 것이었습니다.

 

그 주일에 건물 구입에 필요한 다운페이먼트 55,000.00불을 가져 오셨습니다. 그래서 다음 날 그 돈을 지불하고 건물 구입을 위한 계약을 할 수 있었습니다. Y 집사님이 그런 실력이 있는 분인 줄 몰랐습니다. 후에 장로 안수를 받으셨습니다. 놀라운 은혜였습니다. 즉시 입주하여 예배를 드리기 시작했습니다. 

 

그 일이 있기 두 달 전에 4 년 동안 교회 건물 주시기 위해서 기도하다가 건물 구입을 위한 에스크로 오픈 과정에서 교회가 두 조각이 났습니다. 그 일로 교회가 문을 닫을 것이라는 소문이 퍼져나갔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기도의 응답을 기적적으로 허락하시어 새 장소로 입당케 하시오 지금의 교회가 되게 하셨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