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기도" 신앙 키우는 열쇠 될 수 있다

피터 안 기자 | 기사입력 2021/06/04 [14:45]

"온라인 기도" 신앙 키우는 열쇠 될 수 있다

피터 안 기자 | 입력 : 2021/06/04 [14:45]

 

교회가 전염병 이후의 ‘뉴-노멀(New Normal)’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됨에 따라, ‘온라인 기도’가 신앙을 구축하는 연결고리가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독교 전문 여론조사 기관인 바나리서치 그룹(Barna Group)이 최근 미국 전역에서 조사한 ‘State of Digital Church’ 프로젝트에 따르면 기독교인의 68%에 해당하는 2/3 이상이 온라인 예배 중 기도 시간에 참여할 수 있다는 열린 마음을 표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코로나19 전염병 기간 동안 실제로 ‘온라인 기도’ 서비스에 참여했다고 밝힌 비율은 겨우 28%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바나는 교회 지도자가 ‘온라인 기도’에 대해 보다 긍정적인 안목을 가질 것을 주문했다.

 

온라인 기도의 개방성에 눈을 뜨라.

 

온라인 기도 모임에 참여하는 기독교인의 거의 절반인 49%가 긍정적인 경험을 했다고 답했으며, 이를 통해 종종 하나님의 임재를 느낀다고 말했다. 심지어 현재 교회 출석을 하지 않고 있는 20%의 크리스천들은 최소한 매달 한차례 정도를 기도 제목을 나누기 위해 온라인 기도 모임에 참여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그리고 어떤 형식으로든 기도하는 사람들의 43%는 그 관행이 현재 고립과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사람과의 ‘연결’을 위해 핵심적인 필요 요인으로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온라인 기도 모임을 강화하라.

 

팬데믹 전에는 직접 모여서 하는 기도 모임이 일반적인 것이었지만, 기독교인의 37%는 온라인 기도가 단체기도 모임의 성격이 덜하다고 응답했으며, 이는 선호도와 가용성 모두 사람들의 반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바나는 밝혔다. 또한 보고서는 온라인 기도나 코비드 시대의 교회 생활에서 다른 측면과의 교류가 지연되는 경우, 교회의 선택권 부족, 신도 참여 부족 또는 둘 모두를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는 기도 모임을 위해 온라인 형식을 추가하고 강화함으로써 교회는 성도들이 전반적으로 교회 생활에 더 깊은 참여를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들었다.

 

온라인 기도 모임에 대한 그룹별 반응

 

밀레니얼세대와 Z세대 기독교인 — 젊은 기독교인의 약 5분의 1은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정도, 소규모 또는 큰 그룹의 온라인 기도 시간에 참여한다고 답했다. 그리고 Z세대 기독교인의 절반 이상인 53%가 2020년 한 해 동안 온라인 기도 모임에 참석했다고 응답했다.

 

백인이 아닌 기독교인 — 흑인 기독교인의 절반은 지난 1년 동안 온라인 기도 모임에 참석했다고 답했으며 44%는 온라인 예배 중에 기도에 참여하는데 “매우 개방적”이라고 답했다. 또한 소수 인종 또는 소수 민족 그룹에 속한 모든 기독교인의 약 절반이 일정 빈도로 온라인 기도 모임에 참여한다고 말했다.

 

출석 교인 — 현재 교회에 출석 중인 성도의 거의 절반 수준인 46%가 온라인 예배 중의 기도에 “매우 호의적”이라고 답했다. 그리고 3분의 1 이상인 36%가 팬데믹 기간 동안 온라인 기도 모임에 실제로 참여했다고 보고했다.

 

기술 친화적인 교인 — 바나 보고서에 따르면 디지털 개방성이 높은 장년 교인 10명 중 7명이 어느 정도 빈도로 온라인 그룹에서 기도를 하고 있으며, 많은 장년 교인들은 적어도 매주  온라인 기도모임(작은 그룹에서는 47%, 큰 그룹에서는 32%)에 참여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나 보고서는 마지막에 이 네 그룹에 속한 사람들은 직장에서의 온라인 기도 모임에서도 참석자들 사이에서 견고한 기초역할을 담당할 수 있으며, 이러한 환경에 속할 가능성이 적은 신자들에게 초대를 제공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끝맺음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