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이상기 목사 | 기사입력 2021/04/06 [02:08]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이상기 목사 | 입력 : 2021/04/06 [02:08]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요한복음 20장 27절에 기록된 말씀으로 부활하신 예수님이 제자들이 모인 곳에 첫 번 나타나셨을 때 그 자리에 없었던 도마가 다른 제자들에게 말하길 “내가 그 손의 못자국을 보며 내 손가락을 그 못자국에 넣으며 내 손을 그 옆구리에 넣어 보지 않고는 믿지 아니하겠노라 하니라”

 

그로부터 여드레 되는 날 같은 장소에 굳게 문이 닫혀있을 때 예수님이 문으로 들어오지 아니하시고 갑자기 나타나셨습니다. 그 때 도마에게 주님은 말씀하셨습니다.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라 그리하고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제자들이 부활의 주님을 체험하고 믿을 때에 도마는 믿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눈앞에 갑자기 나타나신 주님이 8일 전에 한 말 그대로 하시는 말을 듣고 도마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주님은 나의 입술의 모든 말만 다 아시는 것이 아닙니다. 나의 생각도 아시고 행한 일도 다 아십니다.

 

주님은 그런 분이십니다. 그 주님이 나를 사랑하시고 은혜로 우리를 택해주셨습니다. 그래서 바울 사도는 나의 나 됨은 오직 그리스도의 은혜라고 고백했던 것입니다. 나도 다르지 않습니다. 만물의 때만도 못한 나를 그토록 사랑하시어 주의 은혜와 축복으로 살아 계신 하나님 아버지를 알게 하셨습니다. 

 

복중에 복은 날 위하여 죽으신 보혈이 믿어지는 복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믿어질 때 성경이 믿어지고 예수님의 육체적 부활이 믿어지며 천국과 지옥이 믿어지기 때문입니다. 부활절을 맞으면서 날 위해서 죽으시고 사망의 권세를 싸워 이기시고 부활하신 주님의 육체적 부활이 믿어짐을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필자가 부활 설교를 처음 들은 것은 미국에 온지 1년이 지나서인 1974년 부활절 때였으니까 벌써 47년 전이었습니다. 그 때는 교회도 모르고 성경도 모르고 예수님도 모를 때였습니다. 작은 교회에서 부활 예배를 마치고 난 후 7-8명의 청년들이 다른 장소에서 친교를 나누며 성도의 교제를 나눌 때였습니다. 

 

그 때 서울에서 약학대학을 졸업하시고 약사의 직업을 가지고 미국에 이민을 오신 Y 집사님이 자신은 부활을 절대로 믿을 수 없다고 강하게 주장했습니다. 그는 예수님의 부활을 믿을 수 없는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현대의학으로는 삶은 달걀을 다시 원래 상태로 돌릴 수 없다는 것입니다. 

 

만일 삶은 달걀을 다시 원래 모습으로 되돌릴 수 있다면 죽은 사람이 부활하는 것도 가능할 수가 있지만 과학적으로 그럴 수가 없기 때문에 죽은 자의 부활도 안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많은 사람들이 교회를 다니면서도 지금도 예수님의 육체적 부활을 믿지 못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들 중에는 오래된 교인도 있고 설교자 가운데도 있으며 신학자들 가운데도 있음을 보고 있습니다. 저들은 예수님의 부활을 육체적 부활로 보지 않고 영적인 부활로 이해하며 상징적 부활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소식이 있었습니다. 그렇게 예수님의 부활을 강하게 부정하시던 분이셨습니다.

 

다른 사람은 다 믿어도 그분만은 절대로 주님의 부활을 믿지 않을 것 같았던 분이셨습니다.  그런데 그 분이 신학교를 졸업하시고 20여 년 전에 목사가 되셨습니다. 다른 사람이 다 믿어도 내가 나의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내 손으로 주님의 손과 발 옆구리를 만져보기 전에는 믿지 않겠다고 주장하던 도마처럼 그 분도 부활의 주님을 인격적으로 만나셨음을 믿습니다. 

 

필자가 사는 도시 안에서 사시기에 언젠가는 만날 때가 있으리라고 믿고 있습니다. 그러면 그 목사님에게 꼭 묻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47년 전에 한인 타운의 어느 교회 C 목사님의 부활절 설교를 들으시고 그렇게 강하게 부정하셨습니다. 주님의 육체 부활을 의학과 과학적으로 강하게 부정하셨는데 언제 어떤 계기로 주님의 부활을 이해하고 믿게 되셨기에 좋은 직업을 포기하시고 신학을 전공하시고 주님의 부활을 전하는 목사가 되셨는가요? 그 날에 그 목사님과의 귀한 만남을 통하여 은혜로운 신앙 간증을 듣게 될 날을 오늘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