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드–19 백신 2차 접종을 받았습니다.

이상기 목사 | 기사입력 2021/03/02 [03:08]

코비드–19 백신 2차 접종을 받았습니다.

이상기 목사 | 입력 : 2021/03/02 [03:08]

 

지난 금요일(2월 26일) 오후 집에서 20 마일 떨어진 곳에서 코로나 백신 2차 접종을 받았습니다. 일차 접종을 받은 지 30일 만이었습니다. 2차 접종은 일차 접종 장소와 다른 곳에서 받았습니다. 일차 때는 대학교 넓은 주차장의 간이 텐트에서 주사를 맞았는데 이번에는 대형 마켓안의 약국에서 맞았습니다.

 

일차 접종 때 주사하는 간호사님이 3주일 후 전화로 2차 예약을 통보할 것이라고 말해주었습니다. 주변에서 접종 받은 대부분의 사람들의 경우 전화로 문자 메시지나 이메일을 통하여 2차 접종 일자를 받습니다만 필자에게 접종 주사를 해준 곳의 간호사님은 전화로 통보가 갈 것이라고 말해 주었습니다. 

 

간호사님이 말한 대로 정확히 3주일 째 되는 날 전화로 2차 예약 장소와 일자 시간을 받았습니다. 일차 접종 후 3주간이 지나는 동안 약속대로 전화로 통보 받는 것에 대해서 약간의 의심을 하고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3주후 전화로 연락이 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담당 간호사님이 말해 주었기 때문입니다. 

 

그럴 경우 4주까지 기다렸다가 그래도 연락이 가지 않으면 자신들에게 전화로 알려 달라고 했었습니다. 계획한 대로 진행되는 것을 보면서 백신을 관장하는 행사 요원들에게 신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전염병에서 한 사람이라도 구하기 위해 수고하시는 분들에 대해서 감사의 마음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도 연일 보도되는 백신 뉴스에 의하면 아직도 주변에 많은 어르신들이 1차 백신도 맞지 못하고 있을 뿐 아니라 2차 접종에 필요한 백신 공급이 원활치 못하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한 일자와 장소에서 예정대로 2차 접종을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어려움 없이 2차 접종을 받았습니다. 이번에도 일차 접종 때와 같이 백신을 맞기 전 집에서 출발하면서 있을지도 모를 후유증을 대비하여 의사들이 추천해 주는 타이레놀 500mg을 가지고 갔습니다. 2차 접종을 받으신 분들이 일차 때와 달리 더 심한 통증이 있었다고 말해 주었기 때문입니다.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습니다. 1차 때와 달리 2차 접종 후에 필자도 약간의 고통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작정하고 다음 날 집에서 온 종일 쉬면서 타이레놀을 시간에 맞춰 먹어야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통증을 감사할 수 있었던 것은 그 아픔 자체가 몸 안에서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것이라는 확신 때문입니다. 

 

백신을 맞는 다음 날 온 종일 피곤함을 느껴서 두 번에 걸쳐서 타이레놀을 2 알씩 4 알을 먹고 잠이 오는 대로 몸을 맡기고 잠에 들었습니다. 그랬더니 3일째 되는 주일 날 아침은 몸이 정상적으로 회복을 하게 되었습니다. 큰 어려움 당하지 아니하고 회복케 해 주신 은혜를 주님께 감사하는 기도를 드렸습니다.

많은 사람이 백신을 원하는데도 자신의 차례가 되지 않거나 백신 공급이 원활하지 못해서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그런데 코로나 19의 위기로부터 벗어날 수 있게 되어서 감사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속히 모든 분들에게도 충분한 백신이 공급되어 모두가 빠르게 동참할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해 봅니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 크게 수고하는 이름 모를 모든 의료진들에게 큰 박수와 함께 진정한 감사의 마음을 보냅니다. 뿐만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 일하는 위정자들에게도 같은 마음을 전합니다. 코로나 사태를 당하면서 미국에서 이민자로 살아가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아직도 많은 나라에서 백신 접종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사는 미국은 부자라고 먼저 맞을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실력자라고 앞서 맞을 수 있지도 않습니다. 힘 있는 자라고 먼저 맞을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나와 같이 평범한 사람도 큰 애를 쓰지 않고도 쉽게 맞을 수 있었습니다. 

 

백신을 관장하는 담당자들이 정한 절차에 따라 무상으로 누구나 코로나 예방 주사를 맞을 수 있게 하셨습니다. 이 모두가 하늘의 은혜라는 것을 생각하게 되었으며 항상 우리를 도우시길 기뻐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코로나의 위기로부터 모두가 벗어나 다시 밝고 건강한 삶을 살아가는 복된 날을 기대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