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할렐루야대회 강사 마이클 조 목사가 한국 언론에 등장한 이유?

크리스찬투데이 | 기사입력 2021/01/30 [03:30]

할렐루야대회 강사 마이클 조 목사가 한국 언론에 등장한 이유?

크리스찬투데이 | 입력 : 2021/01/30 [03:30]

▲ 2020 할렐루야대회에서 눈물로 메시지를 전하는 마이클 조 목사     © 아멘넷

 

2020년 뉴욕할렐루야복음화대회 강사인 IM선교회 설립자 ‘마이클 조 목사’가 한국 언론에 ‘뉴욕교협’에 함께 오르내리고 있다. 

 

IM선교회 ‘한국다음세대살리기운동본부’가 운영하는 대전 아이이엠(IEM)국제학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일어나 하루 새 127명이 감염되었으며 앞으로의 확산 가능성에 한국 언론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는 “IEM국제학교 집단감염은 방역수칙을 무시한 결과”라며 “전형적 3밀 환경”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기숙사 한 방에서 많게는 20명 생활했으며, 식당에는 칸막이도 없었다”라며 “12일 첫 증상자 나왔지만, 선제 검사 등 적절한 조치 안 취했다”고 보도했다.

 

한겨례신문은 “개신교 선교단체가 운영하는 대전의 기숙형 비인가 국제학교에서 하루에만 12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신천지와 인터콥에 이은 대규모 확산 사태의 불씨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IM선교회 설립자 마이클 조 목사에 주목하며 “지난해 9월에는 미국 뉴욕에서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가 주최하는 ‘2020 할렐루야 대뉴욕복음화 대회’에도 강사로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마이클 조 목사는 할렐루야대회에서 자신이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되었다고 말한 바 있다. 또 IM선교회는 미주에서도 TCS 미국사립학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아멘넷 뉴스(USAamen.net) 제공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