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한인가정상담소, 제2의 정인이 막기 위한 한국어 신고 핫라인 설치
아동학대 예방 및 신고 독려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1/12 [08: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코로나로 인해 아동학대 신고 건수 감소

 

 

<CA> 한인가정상담소(소장 캐서린 염)가 LA 아동보호국(DCFS)과 함께 아동학대 예방 및 근절을 위해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한인가정상담소 소장 캐서린 염, 위탁프로그램 매니저 앨리스 리, LA 아동보호국(DCFS)의 아동보호 핫라인 본부장 (Division Chief Child Protection Hotline) 카를로스 토레스(Carlos Torres)가 참석해 최근 대중적 공분을 자아낸 정인이 사건을 계기로 아동학대를 근절하기 위한 예방책과 주변의 적극적인 신고를 강조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속에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아동학대가 이전 보다 증가되었을 거라 예상되지만 오히려 실제 신고건수가 줄어들었다. 이는 많은 아동들이 코로나로 인해 집에 머무르며 침묵 속에 고통을 받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덧붙었다.

 

카를로스 토레스 본부장은 “아동학대는 대부분의 경우 가족 구성원들에 의해 이뤄지기 때문에 사실 파악조차 어렵다. 특히 피해 아동 스스로 신고하기 어렵고 코로나로 인해 학교, 유치원 선생님 등의 신고의무자 신고가 어려운 실정으로 주위 어른들의 세심한 관심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캐서린 염 소장은 “한 사람 혹은 한 기관의 노력만으로는 아동학대의 고리를 끊어낼 수 없다. 우리 모두가 책임감을 가지고 아이들이 행복하게 잘 성장할 수 있도록 한인 여러분들이 깊은 관심을 가져 주길 바란다”며 “한인가정상담소는 학대 아동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아동학대 예방 및 재발방지 서비스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코로나 관련 지원, 친지 양육자 지원 등 여러 자원을 통해 도움 받을 수 있고, 학대 아동이 위탁가정의 보살핌을 받게 될 경우 엄격한 심사 및 모니터링을 통해 위탁아동이 잘 생활할 수 있도록 관리 감독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동학대 신고

▷LA카운티아동보호국 웹사이트(https://dcfs.lacounty.gov/)

▷24 시간 핫라인 (800)540-4000

▷한인가정상담소 (213)235-4843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