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교계
제6회 세기언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시상식 줌으로 열려
세기언 정기총회에선 현 임원진 1년 연임 결의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2/17 [13:2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세기언 주최 독후감 공모 시상식이 줌으로 열렸다.     © 크리스찬투데이

 

<CA> 세계한인기독언론협회(회장 조명환 목사)가 주관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시상식이 지난 10일 오후 2시 줌(Zoom)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세기언 회원들과 공모전 관계자 및 수상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조명환 목사(크리스천위클리 발행인)의 사회로 진행 된 이날 시상식에서는 임승쾌 장로(크리스천타임스 발행인)의 기도, 전인철 목사(남가주 기독교서점협회장)가 설교, 이성자 전도사(미주크리스천신문 LA지사장)의 수상자 소개, 백승철 목사(에피포도 예술인총연합회 대표)의 심사평이 있은 후 시상식으로 이어졌다.

 

백 목사는 이날 “그동안 독후감 공모행사가 6회까지 개최되면서 한번도 최우수 수상자를 뽑은 적이 없는데 금년에 마침내 최우수 수상자를 선정하게 된 것은 해를 거듭 할수록 좋은 작품들이 응모된다는 증거이며 이는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라고 전했다.

 

▲ 제6회 세기언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수상자(왼쪽부터 최우수상 송정임 사모, 우수상 김봉춘 선교사, 장려상 한원 권사, 장려상 손문식 전도사, 장려상 전효진 사모).     © 크리스찬투데이

 

이날 최우수상을 수상한 송정임 사모(세인트 존스 UMC)는 “큰 영광이다. 뽑아주신 심사위원과 이같은 기회를 열어준 세기언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우수상의 김봉춘 선교사(몽골 베다니마을교회)는 “2001년부터 몽골선교사로 사역중이다. 한국 거주 딸이 여러 가지 글 모집 광고를 모아 보내주는데 세기언의 광고를 보고 응모하여 우수상의 영광을 누리게 되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장려상을 수상한 손문식 전도사(은혜한인교회)는 “나는 ‘침묵’이란 책을 읽고 독후감을 썼는데 일본선교 중 일어난 순교사건이 오늘 우리에게 주는 도전이 크다고 생각한다. 책을 읽고 독후감을 쓰면서 내 삶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쓰여 지길 다짐했다”고 말했다. 장려상을 받은 한원 권사(산호세 임마누엘 교회)는 “독후감을 쓰면서 사람의 말 한마디가 참으로 중요한 것을 깨달았다. 코로나로 모두 어려움가운데 처해 있지만 이런 때 어떤 말로 서로 위로할 수 있을지를 생각하게 해 주었다”고 말했다. 장려상을 받은 전효진 사모(애틀란타한인교회)도 “책을 읽고 독후감을 쓰는 기회를 마련해 주신 세기언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500달러와 상장, 우수상에는 300달러 상금과 상장, 그리고 장려상에게는 200달러와 상장이 전달됐다.

 

조명환 목사는 시상식에서 “세기언의 독후감 공모 행사를 꾸준하게 협력해 오시는 남가주 서점협회와 전인철 회장님, 매년 수십편의 응모 작품들을 꼼꼼히 읽으시며 수준 높게 심사해 주시는 백승철 목사님께 감사드린다. 그리고 이 일을 위해 늘 시간과 정성을 쏟고 계시는 세기언 서기 이성자 전도사님, 회계 서인실 국장님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시상식은 서종천 목사(크리스찬투데이 발행인)의 축사가 있은 후 서종천 목사의 축도로 순서를 마쳤다.

 

이날 줌 미팅에서는 브라질의 남미복음신문 박주성 발행인도 참석해 상파울 교계소식과 브라질 한인교민들을 위한 일반 온라인 신문 ‘뉴스훅’을 창간했음을 알리기도 했다.

 

한편 시상식이 끝나고 열린 2020년 세기언 정기총회에서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모든 행사가 불가능했으므로 금년의 회장단이 1년 더 연임할 것을 결의했다.

 

기사공유 크리스천위클리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