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세계
복음주의자 베스 무어, "트럼프주의와 기독교 민족주의' 거부하라
하루새 28,700의 리트윗과 128,000의 좋아요, 6000개 이상의 댓글 반응
정준모 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2/16 [10: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진 출처: 기독교 헤드라인 뉴스   ©뉴스 파워  정준모

 

2020년 12월 14, ChristianHeadlines에 따르면미국의 인기있는 복음주의 여성 강연자 베스 무어가 기독교인들에게 '트럼프주의'를 거부할 것을 촉구하며, '기독교 민족주의는 하나님의 것이 아니다'”라는 주장을 보도했다.

기독교 연사이자 작가인 베스 무어(Beth Moore)는 기독교인들에게 기독교 민족주의와 트럼프주의를 거부하라고 촉구하면서 소셜 미디어 논쟁을 달구었으며그녀는 이런 생각들은 신앙에 대해 미혹적이고 위험하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녀의 트윗은 곧 입소문으로 퍼져 월요일 아침에 28,700개의 리트윗과 128,000개의 좋아요그리고 16,000개 이상의 댓글 등 놀라운 호응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 나는 63세 6개월 나이로 미국에서 기독교 신앙인들에게 트럼프주의보다 더 놀랍도록 미혹적이고 위험한 것을 본 적이 없다.” 그리고 “ 이 기독교 민족주의는 하나님의 것이 아니다그것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벧스 무어는 또한 후속 트윗에서 다음과 자세히 설명했다.

 

“... 우리는 살아 계신 하나님의 교회입니다우리는 지도자를 Cyrus라고 부르는 것으로 우상숭배를 성화시킬 수 없습니다우리는 사이러스가 필요하지 않습니다우리에게는 왕이 있습니다그의 이름은 예수님입니다.”라고 하면서 트럼프 신봉을 비판했다.

 

무어의 트윗은 선거 결과에 대한 선거 후 반응에서 촉발된 것된 듯했다그녀의 발언은 트럼프 지지자들이 워싱턴 DC에서 여리고 행진을 개최한 다음 날에 나왔으며 많은 사람들이 선거가 조작되고 도난당했다고 주장했다.

 

무어는 또한 그녀의 트위터에 기독교 트럼프주의의 위험한 우상숭배(The Dangerous Idolatry of Christian Trumpism)”라는 제목으로 여리고 행진과 선거에 대한 반응에 대한 비판 칼럼을 쓴 저자 데이비드 프렌치에게 감사를 표했다

 

뉴스파워 제공

 

정준모 목사 《선교학박사(D.Miss)와 철학박사(Ph. D)》

현, 콜로라도 말씀제일교회(Bible First Church) 담임, 국제개혁신학대학교 박사원 교수, 국제 성경통독아카데미 및 뉴라이프 포커스 미션 대표, 콜로라도 타임즈 칼럼니스트, 뉴스파워 미주 총괄 본부장, 전 대구성명교회 22년 담임목회 및 4200평 비전센터 건축 입당, 전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장, CTS 기독교 텔레비전 공동대표이사, GMS(세계선교이사회)총재,GSM(미국 선한목자선교회)전 국제부대표 및 현 고문, 전 교회갱신협의회 대구 경북 대표, 한국 만나(CELL)목회연구원 대표, 총신대학교 개방, 교육 재단이사, 백석대학교, 대신대학교 교수 역임, 대표 저서, ≪칼빈의 교리교육론》,《개혁신학과 WCC 에큐메니즘》, 《장로교 정체성》,《기독교 교육과 교사 영성》 《생명의 해가 길리라》,《21세기 제자는 삶으로 아멘을 말하라》 등 30여 졸저가 있습니다. 자비량 집회 안내:농어촌, 미자립, 선교지 “상처입은 영혼 -치유 회복 부흥집회”를 인도합니다(기사 제보 및 집회 문의 연락처 jmjc815@hanmail.net, 719.248.4647)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럼프를 신봉하는 것이 아니라, 트럼프를 사용하는 하나님편에 서는 것입니다. 크리스찬 20/12/23 [21:33] 수정 삭제
  지금 미국은 부정선거이면에 있는 거대한 Deep States세려과 싸우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부정 선거를 통해 그들의 영향력을 깨뜨리고, 하나님의 공의가 서도록 하는 것입니다. 이미 한국 언론과 미국 주요 언론은 딥 스테이트 세력에 넘어가, 트럼프에 대한 부정적인 이야기만 보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가 승리합니다. 그리고 이번에 악한 세력의 Deep States의 엄청난 이면을 보게 될 것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