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세계
트럼프, 새 연방대법관에 에이미 배럿 판사 지명
인준 무리 없을 듯, 대법원 6:3 보수 우위로…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9/27 [22:2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낙태 반대 인물로 보수층 강력지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6일 새 연방대법관에 에이미 코니 배럿(48) 제7 연방항소법원 판사를 지명했다. 

 

미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지난 18일 타계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으로 배럿 판사를 지명했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배럿 판사를 “독보적인 업적, 탁월한 지성, 헌법에 대한 확고한 충성심을 지닌 여성”이라고 소개한 뒤, 상원에 신속한 인준을 요청했다.

 

▲ 미 연방대법관에 지명된 에이미 배럿 판사     © Wikipedia

 

카톨릭 신자로 7명의 자녀를 두고 있는 배럿 판사는 이날 남편과 함께 7명의 자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백악관에서 지명 수락 연설을 했다. 자녀 2명은 아이티 출신의 입양아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고 긴즈버그 전 대법관 후임으로 여성 판사를 임명하겠다고 밝혀왔으며, 45명의 후보자들 가운데 5명으로 압축하고, 최종 2명 가운데 배럿 판사가 지명됐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상원의 열띤 인준 공방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배럿 지명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상원은 차기 대통령과 의회가 결정되기 전까지 공석이 된 대법관에 대해 행동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대법관 임명에는 통상 70일 정도 걸린다. 그러나 30일 이내로 임명한 전력도 있다. 오는 11월 3일 미국 대선까지는 35일 정도의 여유가 있다.

 

하지만 공화당은 인준 절차를 최대한 앞당길 방침이다. 다음 달 10-12일께 인사청문회를 열고 29일 인준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현재 상원 의석은 전체 100석 가운데 공화당이 53석으로 우위를 차지하고 있어 인준은 무리 없이 통과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럿 판사에 대해서는 최근 진보 성향으로 기우는 미 연방 대법원의 중심을 잡아줄 인물로 보수 측에서는 평가한다.

 

보수 성향 판사 임명을 지원하는 민간단체 ‘사법위기네트워크'(JCN)의 캐리 세베리노 대표는 “배럿은 판사이자 법학자로서 헌법과 법치주의에 매우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 온 인물로 존 로버츠 대법원장처럼 공화당의 지명을 받았지만, 좌측으로 기울어진 대법관들에 대해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긴즈버그 대법관이 별세하기 이전 미 연방대법원의 이념구도는 보수 5대 진보 4였다. 하지만 배럿 판사가 대법관에 임명되면 보수 6, 진보 3으로 보수 진형이 확실한 우위를 점할 것으로 보인다.

 

배럿 판사는 여성 낙태에 반대해 왔다. 그녀는 1973년 낙태를 합법화한 ‘로 대 웨이드’ 대법원 판결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보수층의 강력한 지지를 받고 있다.

 

연방 대법원은 낙태 문제 외에도 오바마 전 행정부 시절 도입된 의료제도 개혁정책인 ‘오바마케어’와 찬반 논쟁이 격렬한 ‘총기 소지권’ 등 미국 사회에 향후 수십 년간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굵직한 사안들을 앞두고 있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