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내 평생에 가는 길
안해근 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4/04 [12:4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 평생에 가는 길(When peace, like a river, attendeth my way)

(통일찬송가 470장, 새 413장)

 

나의 애창 찬송가 470장 ‘내 평생에 가는 길’을 소개합니다. 이 찬송가는 Horatio Gates Spafford (호레이시오 게이츠 스패훠드)가 작사하였고, Philip Paul Bliss (필립 폴 블리스)가 작곡했습니다. Spafford는 19세기의 욥이라고 불리워지기도 했습니다. 

 

먼저 가사를 소개할까요? 

 

내 평생에 가는 길 

 

1. 내 평생에 가는 길 순탄하여 늘 잔잔한 강같든지 

   큰 풍파로 무섭고 어렵든지 나의 영혼은 늘 편하다 

 

(후렴) 내 영혼 --- 평안해 --- 내 영혼 내 영혼 평안해 

 

2. 저 마귀는 우리를 삼키려고 입벌리고 달려와도 

   주 예수는 우리의 대장되니 끝내 싸워서 이기겠네 

 

3. 내 지은 죄 주홍빛 같더라도 주 예수께 다 아뢰면 

   그 십자가 피로써 다 씻으사 흰눈보다 더 정하겠네 

 

4. 저 공중에 구름이 일어나며 큰 나팔이 울려날 때 

   주 오셔서 세상을 심판해도 나의 영혼은 겁 없겠네 

 

1873년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국제회의가 열려 많은 사람들이 국내외에서 참석하였다. 그 회의가 끝나자 외국에서 온 사람들은 모두 고국으로 돌아가기 위해 얼마 안 있으면 뉴욕항을 출발하는 프랑스 여객선 ‘비르 두 아베르(S. S. Ville du Havre) 호를 타려고 서둘고 있었다. 

 

1873년 11월 15일 예정대로 그 여객선은 출발하였는데 그 가운데는 이 찬송가의 작시자 호레이시오 게이츠 스패훠드 교수(Horatio Gates Spafford, 1828―1888)의 부인과 네 딸 매기(Maggie), 타니타(Tanetta), 애니(Annie) 그리고 베씨(Bessie)가 타고 있었다.

 

사실은 스패훠드 교수도 같이 가기로 하였었으나 얼마전 시카고의 대화재로 그의 모든 재산이 소실 될 때 그가 회계 집사요, 주일 학교 교사로 받들던 무디 교회도 소실되어 교회 건물 재건과 자기 사업의 뒷정리 및 지불해야 하는 문제 등으로 도저히 같이 떠나지 못하게 되었다.

 

부인의 건강 회복은 그에게 충격을 준 그 복잡한 환경을 떠나는 것이라는 가정의사의 권고를 생각할 때 도저히 연기할 수가 없었고, 더욱이 당시 가장 호화선으로 알려진 여객선에 많은 크리스찬들과 동행하게 되는 좋은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고 부인과 아이들을 먼저 출발시키고 수일 내로 그들의 뒤를 따라 가서 프랑스에서 만나기로 하였다. 그는 이상한 예감이 들었던지 출발 바로 직전에 배에 올라와서 그들의 선실을 선수(船首)쪽으로 옮겨주고 굳바이 키스를 하고 내려갔다. 

 

기쁨이 가득한 승객들을 태운 배는 1주 동안 순항하다가 11월 22일 새벽 2시 많은 생령(生靈)들이 다 꿈나라로 가 있는 동안에 영국의 철갑선 록키안(Lochearn) 호와 정면으로 충돌하였다. 그토록 호화스럽던 여객선은 기울기 시작하더니 30분도 못되어 226명의 목숨을 실은 채 가라앉고 말았다. 배가 침몰하기 전 스패훠드 부인은 그 수라장 속에서 네 아이를 이끌고 갑판 위로 올라와 무릎 꿇고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했다. 

 

“하나님 아버지시여, 이 사랑하는 네 아이들의 목숨을 건져 주소서! 그러나 그들이 죽는 것이 당신의 뜻이옵거든 우리는 기꺼이 죽음을 택하게 하소서...” 

 

간절한 기도를 정신없이 드리고 있는 동안 아이들은 그 와중에 이리 밀리고 저리 밀려 배와 더불어 물속에 잠겼고, 스패훠드 부인은 실신하여 물 위에 떠 있는 것을 익사 직전에 기적적으로 록키안 호의 구명정이 구조하였다. 

 

9일 후인 12월 1일 록키안 호에 의해 구조된 생존자들은 웨일즈(Wales)의 카디프(Cardiff)에 도착하였다. 스패훠드 부인은 시카고에 있는 남편에게 “혼자만 구조되었음(Saved alone)”이란 전보를 보냈다. 그의 전 재산을 휩쓸어간 큰 시험의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더 큰 시험이 꼬리를 물고 몰아닥쳤으니 잠시 그는 정신을 가누지 못하였다. 그의 전 재산을 잃었을 때는 그래도 모든 사람들이 같이 당한 것이므로 이해가 되고 참을 수 있었으나 그 재난이 스패훠드 자신의 신변 가장 가까운 곳까지 밀어 닥쳤다는 것을 생각하니 정신이 아득하기만 했다.

 

이제 프랑스에서 만나자는 약속의 키스는 이별의 키스가 되었고 다시는 사랑하는 그 애들의 얼굴을 볼 수 없게 되었으니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았다. 그의 교회 가까운 친구들은 이 비보(悲報)를 듣고 달려와 그를 위로하였다. 이 때 그는 “내게 어떤 희생이 닥쳐와도 주님을 의지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I am so glad to trust the Lord when it will cost me something)” 라고 하며 위로하러 온 교우들에게 답했다.

 

그는 네 아이를 잃고 허둥대고 있을 부인을 생각하며 곧 그를 데리러 영국으로 가기로 했다. 12월 초 그가 가장 빠른 선편으로 영국으로 가는데 어느 날 그가 타고 가던 배의 선장이 스패훠드 교수를 그의 선실로 초대했다. 거기서 선장은 “지금 우리는 당신의 아이들이 타고 있던 배가 침몰한 그 위를 통과하는 중입니다.” 라고 했다. 이 말을 들은 스패훠드는 자기의 선실로 돌아왔다. 그때부터 야곱이 얍복 강가에서 천사와 씨름하던 씨름이 시작되었다. - (창세기 32장) - 

 

누구보다도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기에게 어찌하여 그토록 큰 시련을 주느냐고 따졌다. 그 많은 재산을 다 쓸어가고 무엇이 부족하여 사랑하는 네 아이들마저 데려가느냐고 따졌다. 하나님은 자기를 버리신 것이 아니냐고 캐물었다. 하나님이 진정 살아계신다면 어찌 그리도 가혹한 일을 하실 수 있느냐고 따졌다. 그의 마음속에서 일어났던 심한 갈등과 의심과 불안과 공포는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그는 밤이 되도록 울부짖었다. 해답을 얻어야만 했던 것이다. 그가 울부짖는 순간 네 아이의 환상은 활동사진을 보는 듯 차례로 지나갔다. 그의 마음에는 심한 폭풍이 일어났던 것이다. 그렇게 밤 자정이 훨씬 넘도록 울부짖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일까? 그토록 걷잡을 수 없었던 심한 폭풍이 잔잔해지는 순간 세상에서 느껴보지 못한 평화가 그를 감싸 안았다. 주위가 지극히 고요하면 아주 작은 소리라도 들을 수 있고, 우리의 영혼이 지극히 잔잔하면 하나님이 속삭이는 작은 음성도 들을 수 있는 것이다. 이 때 하나님은 한 시로 응답해 주셨으니 그 시가 바로 여기에 소개하는 “내 영혼 편하다(It is well with my soul)”인 것이다. 

 

When peace, like a river, attendeth my way 

When sorrows like seabillows roll - 

Whatever my lot, thou hast taught me to say 

"It is well, it is well with my soul." 

 

평화가 강같이 내 길에 따를 때나 

슬픔이 파도처럼 굽이칠 때 

내 운명이 무엇이든 간에 주께서 내게 이렇게 말하라고 가르쳐 주셨도다. 

“평안하다. 내 영혼이 평안하다.” 

- 1절 

 

It is well with my soul, 

It is well, it is well with my soul 

 

내 영이 편하다. 

편하다. 내 영이  편하다. 

- 후렴 

 

Tho' Satan should buffet, tho' trials should come. 

Let this blest assurance control, 

That Christ hath regarded my helpless estate, 

And hath shed His own blood for my soul. 

 

비록 사단은 희롱하고, 시련이 닥쳐와도 

이 복된 확신이 주관케 하소서. 

내 무력한 상태를 그리스도가 알고 계시며 

주의 보혈이 내 영혼을 위하여 흘렸다는... 

- 2절 

 

사단은 잔인한 원수이나 그리스도 예수는 언제나 우리의 보호자이시다. 성경 욥기에서 사단의 계획이 크게 실패한 것을 우리는 잘 안다. 욥은 당대의 의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고난을 당했고 그의 재산은 다 빼앗겼으며, 그의 자녀들은 폭풍에 몰살당하고 그의 몸은 그 발바닥에서 정수리까지 악창이 나고, 아내조차 그를 알아주지 못하고 그의 친구들은 그를 정죄했다.

 

그런 와중에 이젠 살 소망이 끊어져 하나님과 어리석게 다투기도 했지만 하나님은 그에게 자비를 베푸시고 그를 회개시키시고 놀랍게 회복시키셨다. 그의 손실을 다시 보상해 주시고 배나 되게 축복해 주셨으며 후세에 많은 성도들이 이 욥기에서 힘을 얻어 큰 시험을 이기게 되었으니 사단이 얼마나 큰 실패를 했는지 알 수 있다.

 

여기서도 사단은 스패훠드로 하여금 그토록 큰 손실을 맛보게 함으로써 하나님을 원망하게 하여 급기야 믿음에 큰 균열이 생겨 사단의 종으로 전락할 줄 알았다. 그러나 하나님의 백성은 도리어 그 큰 시험을 이기고 이토록 위대한 신앙의 성가를 탄생시켜 다른 사람들까지 승리할 수 있도록 영력을 더하게 하였으니 사단이 얼마나 크게 실패였는가 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스패훠드는 아무리 비참한 상황에서도 ‘내 무력한 상태를 그리스도가 알고 계시며 주의 보혈이 내 영혼을 위하여 흘렸다’는 이 복된 확신을 붙들었으며 이것이 그의 승리요 축복이 되었다. 

 

My sin - O the bliss of this glorious tho't - 

My sin - not in part, but the whole - 

Is nailed to the cross, and I bear it no more! 

Praise the Lord, Praise the Lord, O my soul. 

 

내 죄가 - 아, 이 영광스런 생각의 기쁨 - 

내 죄가 - 하나도 남김없이 다 - 

십자가에 못 박혀 이제 나는 더 이상 그 죄를 지고 갈 필요가 없도다! 

주님을 찬양하라. 주님을 찬양하라. 아, 내 영혼아! 

- 3절

 

그의 찬양 소리를 들어보라. 내 죄를 위하여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심으로 나는 더 이상 죄에 매여 있을 수 없고 그 죄에서 해방되었다는 확신에 찬 고백이다. 갈라디아서 2장 20절이 회상되는 대목이다. -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산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신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몸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And, Lord, haste the day when my faith shall be sight, 

The clouds be rolled back as a scroll: 

The trump shall resound and the Lord shall descend, 

"Even so" - it is well with my soul. 

 

주여, 내 믿음 보게 될 날을 서두르소서. 

두루마리처럼 구름을 접으시고 

나팔 소리 울려 퍼질 때에 주께서 강림하시리니 

“그럴지라도” - 내 영혼은 편하도다. 

- 4절 

 

“그가 나를 죽이실지라도 나는 그를 의뢰(依賴)하리니(욥13:5)”라고 욥은 말했다. “내게 어떤 희생이 올지라도 주를 의지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한 스패훠드의 말, 그리고 스패훠드 부부가 서로 만났을 때 부인이 “나는 내 아이들을 잃은 것이 아닙니다. 잠시 헤어져 있을 뿐이지요.” 라고 하는 말은 승리자의 금과 같은 믿음을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 

 

사랑하는 네 자식을 잃은 것보다 더 큰 슬픔이 무엇이랴. 더욱이 그 아이들이 잠겨 있는 그 바다 위를 지나가는 아버지의 비통한 마음을 무엇에다 비교하랴. 그러한 비통한 심정으로 밤새도록 하나님께 울부짖은 결과로 얻어진 평안이니 성령의 능력이 아니고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것이다.

 

더욱이 스패훠드가 감사하게 생각하는 것은 사랑하는 네 딸이 유럽으로 떠나기 직전 무디 선생의 부흥집회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자기들의 구주로 받아들이고 갔으니 분명 그들이 있을 곳은 예수님의 품일 것이 분명하다. 그리스도의 보혈이 저희의 모든 죄를 씻어주시고 사망권세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저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셨으니 얼마나 감사한가! 자식들이 영생의 소망 중에 지상의 부모들 이상으로 잘 돌봐 주실 예수님의 품에 있을 것을 생각하니 기쁘기 한량 없었다. 

 

그 때 마침 무디 선생과 쌩키(Ira David Sankey) 씨가 스코틀랜드 에딘버러(Edinburgh)에서 대 부흥 집회를 인도하고 있었다. 그들이 스패훠드 교수의 비보를 듣고 이들을 위로하기 위하여 리버풀(Liverpool)로 찾아 갔을 때,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져야 하리니 나의 영혼이 편하다(It is well: The will of God be done!)”라고 하는 말을 듣고 오히려 위로를 받고 돌아갔다는 것이다. 이 스패훠드 교수의 사건으로 탄생된 곡이 “우리는 주님을 늘 배반하나(I have a saviour, He's pleading in glory - 나에게는 한 구원자가 계시다. 그는 영광 중에 변호하고 계시다. -412장)”인 것이다. 

 

죠지 스테빈스(George Stebbins)는 그의 ‘유명한 복음 음악인 (Noted Gospel Musician)’에서 스패훠드에 관해 쓰기를 “그는 비범한 지성과 세련된 면이 겸비된 사람으로 매우 신령하고 헌신적인 성경 연구가이다.”라고 하였다. 

 

1899년 미국의 경제 공황 때 파산한 어떤 사업가가 매우 절망상태에 빠져 있을 때 그의 친구 하나가 이 찬송가 탄생의 동기와 배경에 관하여 이야기 해주자 “만약 스패훠드 교수가 그토록 아름다운 체념의 신앙시를 쓸 수 있었다면 나는 다시는 불평하지 않겠노라.”고 즉각 대답하더라는 것이다. 

 

찬송곡  VILLE DU HAVRE 

 

다음 해 스패훠드 부부가 시카고로 돌아왔을 때 오랫동안 믿음의 벗이었던 필립 폴 블리스(Philip Paul Bliss, 1838-1876)에게 작곡을 의뢰했다. 브리스 씨는 그토록 엄청난 배경을 가진 이 가사 내용에 크게 감동되어 곧 곡을 붙여 1876년 생키 씨와 블리스 씨가 공동 편찬한 ‘복음 찬미 집 (Gospel Hymns)’ 제 2권 76장으로 처음 수록하였고 같은 해 12월 어느 금요일 페어웰 홀 (Farewell Hall)에서 1000명이 넘는 많은 성직자들이 모인 가운데 블리스 씨의 독창으로 처음 소개되었다. 

 

악사(惡事)는 중첩되기 마련인지 혹은 이 찬송가의 진가(眞價)를 높이기 위함인지 이 성가곡이 작곡된지 1개월 밖에 지나지 않아 아직도 그 감격이 생생한 때에 또 하나의 큰 희생이 뒤따랐다. 즉 1876년 12월 29일 금요일 오후 블리스 씨 부부가 두 아이들을 모친에게 맡겨 두고 뉴욕 주 버팔로(Buffalo)에서 기차를 타고 시카고로 가고 있었다. 그 곳에서 정월 초하루가 지나면 새 집회가 연속적으로 열리기로 계획되어 있었고 블리스 씨는 찬송 인도와 독창을 하게 되어 있었다.

 

그날 밤 8시 기차가 오하이오 주 아쉬타불라(Ashtabula)에 다달았을 때 산골짜기를 횡단하는 교량이 무너져내려 기관치와 7량의 객차가 그만 얼음이 꽁꽁 얼어붙은 강으로 곤두박질하고 말았다. 기관차가 강물 속으로 내던져지면서 붙은 큰 화재로 강물 위는 뒤범벅이 되었다. 익사를 겨우 모면한 사람들은 화마가 기다렸다는 듯이 모조리 삼켜버렸다. 많은 사람들은 부러진 교량의 들보나 비틀어진 목재에 깔려 꼼짝 못하고 불의 공격을 받고 있었다. 그리하여 160명의 승객 중 생존자는 겨우 14명뿐이었고 59명의 시체만이 신원이 확인되었을 뿐 나머지는 생사조차 알 길이 없이 실종되었다.

 

생존자 중의 하나가 말하기를 블리스 씨는 겨우 차창을 부수고 나왔으나 그의 부인이 난파(難破)한 화물에 깔려 절망적인 상태에 있는 것을 보고 그의 곁으로 돌아가 둘이 같이 불어닥치는 화염에 휩싸여 죽음을 당했다는 것이다.

 

3일간 그의 친구들이 사고현장에 머물면서 그들의 시체를 찾으려 하였으나 잿속에서 여러 뭉치의 물품과 강 밑에서 보따리 몇 개를 끌어 올렸을 뿐 블리스 씨 부부의 시체나 그의 소유품으로 보이는 것은 아무 것도 찾지 못했다. 그리하여 그들은 이 세상에 묘가 없다.

 

스패훠드 씨 부부의 네 딸은 대서양 한복판에 장사되고, 작곡자 블리스 씨 부부는 오하이오 주의 기차 추락 사고로 아쉬타불라 강물 속에 불탄 재로 사라졌다. 그러나 비극으로 시작하여 비극으로 끝나는 동안 탄생한 이 복음 성가는 성도들의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 남을 것이며 그들이 충성스럽게 그리고 의기양양하게 부른 “내 영혼 편하다.” - 이 찬송가는 많은 성도들에게 큰 위로와 힘이 되어 어떤 어려움도 이겨 나아가는 승리의 영력을 얻게 될 것이다. 

 

  내 평생에 가는 길 순탄하여 늘 잔잔한 강같든지 

  큰 풍파로 무섭고 어렵든지 나의 영혼은 늘 편하다 

 

  (후렴) 내 영혼 --- 평안해 --- 내 영혼 내 영혼 평안해 

 

  저 마귀는 우리를 삼키려고 입벌리고 달려와도 

  주 예수는 우리의 대장되니 끝내 싸워서 이기겠네 

 

  내 지은 죄 주홍빛 같더라도 주 예수께 다 아뢰면 

  그 십자가 피로써 다 씻으사 흰눈보다 더 정하겠네 

 

  저 공중에 구름이 일어나며 큰 나팔이 울려날 때 

  주 오셔서 세상을 심판해도 나의 영혼은 겁 없겠네 

 

※ 찬송가 전 558장 중 스패훠드가 지은 찬송가는 470장 1장뿐이다. 그런데 블리스는 470장을 작곡한 것 외에 35장을 작사했고 - 유고(遺稿), 185장을 작곡했다. 그리고 95, 159, 201, 235, 241, 257, 276장을 작사 작곡했으며 379장은 블리스가 이미 작사 작곡한 찬송곡 “내가 주를 믿으나 믿는 중 더 믿세(Have you on the Lord belived)”에 맞추어 후에 미국인 한국선교사 민로아가 작사한 것이다.

 

- 이 글은 여운사 발행(1984년) 김경선 저 ‘찬송가 해설’에서 470장 찬송가 작사 작곡자와 직접 관련된 글들을 대부분 그대로 옮겼으며 이 사람 안해근이 약간 손질 또는 보충하여 편집하였음을 밝혀 둔다(오래 전에 쓴 글입니다. 대략 2005년 전후).

 

▲ 안해근 목사

안해근 목사는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와 합동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전직 공무원, 초등교사 등을 지냈다. 현재 청주 화평교회 담임목사로 시무하고 있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