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세계
부활주일에 드라이브인 예배 시도하는 한인교회들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4/03 [07:3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코로나19 사태로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게 되자 얼마 전 최호섭 목사는 아멘넷에 기고한 글을 통해 드라이브인 교회(Drive-In Church)를 제안했다. 최 목사는 예배당에서 예배가 막히자 “주차장에서라도 예배하면 안되나요”라는 외쳤다는 기사에서 아이디어가 떠올랐다고 했다. 

 

최 목사는 “많은 한인 교회들이 커다란 주차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교외 지역에 위치한 교회들은 모든 교인들이 세울 수 있을 만큼 커다란 주차장이 있습니다. 성도들이 교회주차장에 모여 휴대전화나 공용 FM주파수로 송출되는 온라인 실황 예배에 참여할 수가 있습니다. 교회입구에서 주보와 헌금을 한 후 파킹장에 차를 주차하고 함께 예배를 드리는 것입니다. 목사님께서 파킹장 전면에 강대상을 높게 만들어 말씀을 전하시면 더 효과적일 것입니다”라고 했다.

 

b58fbce533bd06828a37a856472efeff_1585616376_18.jpgb58fbce533bd06828a37a856472efeff_1585616376_31.jpg
 

미국에서 드라이브인 처치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 그런데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하여 드라이브인 처치를 운영하지 않았던 여러 미국교회들이 드라이브인 교회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유튜브 온라인 스트리밍 등 첨단기술을 이용해 예배를 제공할 수 있지만 그것들이 도저히 제공하지 못하는 것들을 아나로그식 드라이브인 처치가 부분이나마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뉴욕과 뉴저지 등 점점 더 많은 수의 주들이 집에 있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리기 때문에 많은 애매한 부분들이 있다. 하지만 한인교회들이 드라이브인 예배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4월 12일이 개신교 최대의 절기중 하나인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뉴욕그레잇넥교회(양민석 목사)는 드라이브인 예배를 위한 송신기를 구입하고 드라이브인 예배를 준비하고 있으며, 뉴욕주 미국교협을 통해 주정부에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프라미스교회 허연행 목사도 “부활절에 예배당에서 모여 예배할 수 있도록 기도하고 있지만, 만약 그것이 어렵다면 교회 주차장에서라도 함께 모여서 드라이브인 부활절 축제를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며 장로들과 의논하고 있다”고 29일 주일설교에서 밝힌 바 있다.

 

뉴욕시의 코로나19 상황이 아직도 정점에 도달하지 않고 위기가 상승하는 가운데 12일 뒤에 정부의 허가를 받고 드라이브인 예배를 드린다는 것이 쉽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번 시도들이 한인교회와 성도들이 얼마나 예배를 사모하는지 잘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불가능한 일만은 아니다. 죽음의 권세를 이기시고 3일 만에 부활하신 주님이 하시면 말이다.

 

부활주일에 부활의 메세지가 선포되면 차의 상향등을 키며 아멘~하는 놀라운 일이 일어나기를 기대해 본다.

 

아멘넷 뉴스(USAamen.net) 제공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