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교계
국가기도의날,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할자 모두 모여라
5월 2일 오후 7시 30분. 나성순복음교회서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3/28 [06:3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5월 2일, 국가기도의날을 준비하는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 크리스찬투데이

 

<CA> 오는 5월 2일, 제 68회 국가기도의날을 맞아 남가주 지역 한인교회 커뮤니티들이 한자리에 기도의 시간을 가진다. 연합기도회는 ‘2019 한국과 미국을 위한 기도의 날’이라는 주제로 오후 7시 30분 나성순복음교회에서 열린다. 이와 관련 3월 37일에는 기도의날 행사 관계자들이 모인 기자회견이 있었다. 이 자리는 공동주최를 맡은 남가주교회협의회, 남가주목사회, OC교회협의회, OC목사회에서 온 단체장들이 자리했고, 공동주관을 맡은 미주성시화운동본부(송정명, 진유철 공동대표)와 나성순복음교회 관계자도 함께 했다. 

 

이번 한인 커뮤니티 내 국가기도의날 행사는 기존 JAMA(대표 강순영 목사)가 해오던 것을 올해부터는 미주성시화운동본부와 해당 년도 행사 참여 교회가 공동으로 주관을 맡는다. 올해는 나성순복음교회가 주관 교회로 참여한다. 이성우 목사(미주성시화운동본부 상임본부장)는 “국가기도의날 본부에 따르면 올해 특별히 4만7천여 곳에서 동시에 기도 모임이 일어날 것으로 본다. 그 중 한인 커뮤니티 역시 연합해서 나성순복음교회로 모인다. 올해는 특히 조국이 위기에 처해있다. 이를 위해 기도할 수 있는 주제를 정했다. 그리고 목사가 아니더라도 장로 등도 기도자로 세울 예정이다. 또한 여러 남가주내 참여 단체와 함께 행사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며 개요를 밝혔다.

 

▲ 국가기도의날과 관련 메시지를 전하는 진유철 목사     © 크리스찬투데이

 

기자회견을 통해 행사를 위한 메시지를 전달한 진유철 목사는 “국가기도의날은 미국에 살고 있는 우리 크리스천들이 우리에게 복음을 전한 이 미국이 지금 선한 것들이 무너지고 있는 때에 기도해야 한다. 이번 국가기도의날은 개인이나 단체가 주가 아닌 오직 역사의 주관자는 하나님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하나되어 기도해야 한다는 모토에 충실하자”고 전했다. 

 

▲ 국가기도의날을 위해 통성으로 이성우 목사(오른쪽에서 두번째)와 준비위원들 © 크리스찬투데이

 

한편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서 주관측은 5월 2일에 앞서 4월 28일 주일을 국가기도의날 제목으로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남가주 내 모든 한인교회와 나누길 바란다는 의견도 전했다. 대회 당일 강사 안내 등은 오는 4월 중순 경 발표될 예정이다.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