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커스·특집
“40세에는 은퇴준비 시작하라”
한국 은퇴 목회자의 70%가 극빈...미주한인교계도 대동소이
황인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07 [03: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자신에게 맞는 세금보고 . 연금 가입. 대체투자 플랜 필요

▲ 은퇴를 대비한 보험상품이 자신에게 맞는 것인지를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 크리스찬투데이
재정과 관련, 목회자 은퇴 후 삶에 대한 소식은 그렇게 낙관적이지 않다. 한국에서는 은퇴 후 약 70% 이상의 목회자가 극빈 생활을 하고 있다는 뉴스도 들려온다.

미주 한인교회 역시 교회가 은퇴 자금을 마련해 줄 사정이 되거나 교단 내 자체 연금 프로그램이 뒷받침되는 경우를 제외하고 사정은 비슷할 것이다. 최근 목회자를 위한 은퇴 세미나들이 많아진 것에는 이유가 있다. 그런데 현장을 돌아보면 은퇴 준비자가 아닌 당장 내일이라도 은퇴를 해야 하는 분들이 많은 것도 사실. 걱정되는 마음에 세미나를 찾은 것이 이해는 가지만 얼마나 실질적인 도움이 될지는 의문인 경우도 많다.
 
은퇴 전문가들은 고령화를 대비 적어도 40세에는 은퇴 준비를 시작하라고 당부한다. 앞서 언급한 교단 내 전문 은퇴 프로그램이 있는 경우가 아닌 이제 막 교회를 시작한 젊은 목회자의 경우는 ‘나중에 교회가 해주겠지’라는 막연한 기대는 버리고 구체적으로 본인의 은퇴 준비를 시작해야 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40대 목회자에게 필요한 은퇴 정보는 크게 세 가지로 살펴볼 수 있다. 첫째는 세금과 관련, 둘째는 연금 프로그램 활용, 셋째는 대체 투자다. 

목회자의 세금보고 제대로 해야

오렌지카운티 부에나팍에서 목회자 세금 상담도 전문으로 하는 김상현 CPA는 세금은 미국에서 은퇴 후 혜택과 관련해 중요한 부분임을 강조한다. 특히 목회자 세금 보고는 일반 납세자와는 조금 다른 세법이 적용되기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